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금 롯데월드타워는 축제 중”…롯데물산, 6일까지 축구·맥주 즐기는 ‘독일 문화 페스티벌’ 개최

공유
0


“지금 롯데월드타워는 축제 중”…롯데물산, 6일까지 축구·맥주 즐기는 ‘독일 문화 페스티벌’ 개최

center
롯데월드타워 월드파크 잔디광장에서 독일 전통 의상과 소품을 입고 클라우드 맥주를 즐길 수 있다. 사진=롯데물산


국내 최고층 롯데월드타워에서 독일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독일 문화 페스티벌(GERMAN FEST at LOTTE WORLD TOWER)’이 진행된다.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3일 동안 열리는 이번 행사는 롯데주류, 송파구와 함께 ‘축구’, ‘맥주’, ‘문화’로 하나되는 축제라는 주제로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롯데월드타워에서 4일부터 6일까지 '축구','맥주', '문화'로 하나되는 독일 문화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독일을 대표하는 스포츠인 ‘축구’ 관련 행사로 독일 명문 구단 도르트문트와 함께 행사 기간 동안 유소년 풋볼 아카데미, 팬클럽 행사 등을 벌인다.

5일 오후 9시부터 롯데월드타워 31층 ‘SKY31 컨벤션’에서 분데스리가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평가 받는 ‘차범근’ 감독과 도르트문트에서 활약했던 ‘이영표’ 해설위원이 팬들과 함께 토크쇼를 진행하고 분데스리가 경기를 단체 관람한다. 해당 행사는 행사장 내 인포메이션 부스에서 오후 7시부터 선착순 100명에 한해 참여가 가능하다.

또 롯데월드타워 월드파크 잔디광장에서는 ‘분데스리가 우승컵(마이스터샬레, Meisterschale)’, ‘독일 FA컵 우승 트로피’, ‘독일 슈퍼컵 우승 트로피’가 전시되며, 도르트문트 홈구장의 드레싱룸과 플레이어터널을 그대로 재현해 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이 독일 현지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center
국내 최고층 롯데월드타워에서 독일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독일 문화 페스티벌(GERMAN FEST at LOTTE WORLD TOWER)’이 진행된다. 사진=롯데물산


‘맥주’ 행사로는 롯데주류의 대표 맥주 ‘클라우드’ 부스를 운영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정통 독일식 맥주를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독일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통 의상 및 소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부스와 독일 전통 공연도 진행된다.

롯데월드타워는 지난 8월에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2019 서울웹페스트’에서 한독 합작 웹드라마인 ‘롯데하우스(Lotte Haus)’로 ‘베스트 브랜디드 시리즈’를 수상했다.

‘롯데하우스(Lotte Haus)’는 괴테의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여주인공인 샤롯데가 살았던 독일 베츨라어시에 있는 생가 ‘롯데하우스’와 한국 롯데월드타워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한국과 독일 젊은이들의 로맨틱 코미디 작품이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