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황교안,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

공유
0


황교안,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

center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원들이 1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개혁할 것은 지금 잘하고 있는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며 "당신들부터 고치고 말을 하라. 그게 정의이고 공정"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장외집회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조국 사퇴와 문재인 정권의 민낯을 보고 우리 국민들은 정의로운 사회,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달라고 말씀하고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쫓겨난 법무장관 밑에 차관을 불러서 검찰개혁을 하라고 한다. 이게 말이 되느냐"고 밝혔다.

황 대표는 "조국이 사퇴했다고 문 대통령이 사과한 적 있냐.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한 적이 있냐. 이런 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재발 방지하겠다고 한 게 있냐"며 "아무것도 바뀐 게 없다. 더 가열차게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수처에 대해서는 "지금 우리나라에 수사기관이 부족해서 또 수사기관을 만들어야 하냐. 우리나라가 국민들이 맨날 범죄만 짓는 나라냐"며 "예전에는 몰라도 지금은 검찰이 잘하고 있는데도 옥상옥인 공수처를 만들겠다는 것이냐"고 강조했다.

그는 "(공수처는) 이 정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수사하겠다는 것이다. 누구라도 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구속하겠다는 것"이라며 "이 나라가 국민의 나라냐 문재인 정권의 나라냐. 우리 국민들의 나라인데 제멋대로 할 수 있느냐"고 했다.

황 대표는 "지금 이 나라는 스물스물 독재국가로의 길을 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행정부를 완전히 장악하더니 사법부도 장악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깜깜이 평양 원정 경기' 논란을 거론, "우리 젊은이들을 적지에 보내놓고 제대로 방송도 못하게 하고 살피지도 못하게 고립시켜 놓았다"며 "우리 젊은이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게 다행이라는 말을 하고 있는데 정부가 북한에 항의 한마디 했느냐. 도대체 김정은 눈치를 보느라고 제대로 할 말도 못하고 할 일도 못하는 이 정부를 과연 믿어도 되겠냐"고 반문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