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우리아이 ‘틱장애’, “증상 심해지면 소아정신과 질환 동반 가능해”

공유
0


[건강 칼럼] 우리아이 ‘틱장애’, “증상 심해지면 소아정신과 질환 동반 가능해”

center
유·소아기에 발생하는 틱장애는 증상이 심해지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나 소아 우울증, 불안장애, 강박증 등 소아정신과 질환을 동반할 수 있다. 때문에 초기 발견 때 적극적인 치료가 중요하며, 부모의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 창원 휴한의원 이상욱 원장. 사진=휴한의원


유·소아기에 발생하는 틱장애는 증상이 심해지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나 소아 우울증, 불안장애, 강박증 등 소아정신과 질환을 동반할 수 있다. 때문에 초기 발견 때 적극적인 치료가 중요하며, 부모의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

창원에 거주하는 P씨(여·35)는 최근 병원에서 자녀가 틱장애이며, 소아정신과 질환을 동반할 수 있다는 말에 놀랐다. 평소 얼굴을 찡그리는 것이 장난처럼 윙크하는 것인 줄 알고 방치했는데, 어느새 똑같은 소리도 반복해 틱장애를 의심해 병원을 방문한 것이다.

틱증상을 보임에도 틱장애인 줄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단순히 방치하면 문제가 될 수 있고 심하게 제지하거나 나무라는 경우에도 틱증상이 심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아이를 다그치면 주눅 들고 위축돼 틱증상이 악화될 뿐 아니라 소아불안장애나 학습장애도 동반될 수 있는 것이다.
틱증상이 아동기에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청소년기와 성인이 돼서 재발하거나 계속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때문에 틱장애 증상이 처음 나타났을 때, 일정한 동작을 반복하는 운동틱(근육틱)이나 소리를 내거나 단어를 반복하는 음성틱으로 나타나는 지 관심 있게 지켜보고 치료도 진행해야한다.

틱증상은 처음엔 눈을 깜박이거나 얼굴을 찡그리는 등 단순한 증상 한 가지가 계속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편이지만 고개나 어깨를 움직이고 신체 일부분에 과잉 동작이 나타날 수 있다. 또 유치원이나 학교, 학원 등에서 놀림을 받거나 눈치를 보게 될 경우 자존감이 낮은 아이로 성장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틱장애 치료와 함께 부모의 관심과 보살핌이 필요하다.

틱장애 증상은 아이 스스로 일시적으로 제어가 가능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대부분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뇌신경의 자극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한의원이나 소아정신과 등의 의료기관에서 정확한 검사와 진단을 통해 틱장애 치료시기를 늦추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틱장애가 있는 아동은 소아의 성장 및 발달과 관련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서 ADHD, 소아강박증, 학습장애, 우울증 등 정신과 질환을 동반되는 경우가 상당수 있다. 그러므로 틱장애 외에도 여러 가지 함께 가지고 있는 증상들을 모두 파악하고, 함께 고려해 치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원인이 증상과 연결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각각 갖고 있는 문제점에 맞춰 꾸준히 치료 하는 게 중요하다.

*도움말 : 창원 휴한의원 이상욱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