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곳에 가고 싶다] 드라마의 그곳, ‘구룡포’로 떠나볼까

공유
0


[그곳에 가고 싶다] 드라마의 그곳, ‘구룡포’로 떠나볼까

'동백꽃 필 무렵' 주무대로 등장하며 새 인기 얻어

center
구룡포가 드라마의 배경으로 등장하며 새로운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경북 포항 '구룡포'는 아홉 마리 용의 전설을 간직한 곳으로 유명하다. 바다 내음 가득한 이곳이 드라마의 배경이 되면서 최근 새로운 인기를 얻고 있다.

20%에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하며 주목받고 있는 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배경은 구룡포 근대문화거리다. 이곳에 가면 드라마 주무대인 일본인 가옥거리와 동백(공효진 분)이 운영하는 술집 '까멜리아'를 만날 수 있다.

일본인 가옥거리는 일제강점기인 1920~30년대에 일본 시코쿠 가가와현 주민들이 어업을 위해 이주하면서 형성된 곳이다. 450m의 골목에 당시에 지어진 목조건물들이 가득하고 바로 앞에 펼쳐진 바다와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현재 드라마의 인기가 더해져 평일에도 3000명 이상이 찾고 있다.
드라마 포스터 촬영지로 알려진 구룡포공원에서는 구룡포항을 비롯해 읍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포스터의 주인공과 같은 자세로 사진을 찍고 구룡포의 맑은 하늘과 바다를 감상하기 안성맞춤인 곳이다.

포항시는 구룡포에서 '문화마실'이라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물한다. 여기에 구룡포는 겨울철 국민 별미로 자리한 '과메기'의 본고장으로 과메기의 진정한 맛을 보여준다.

특히 9일과 10일 이틀간 구룡포읍 구룡포과메기문화거리 일원에서 '구룡포과메기축제'가 열린다. 꾸덕꾸덕한 식감은 물론 혀를 감싸는 알싸한 맛에 영양도 풍부한 과메기를 실컷 맛볼 수 있는 시간이 찾아오는 것.

축제 메인 이벤트는 '2019 구룡포 과메기 홍보대사 선발대회'와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동해용왕 퍼레이드'가 펼쳐지고 전국 20여 개 대학팀이 참여해 '과메기 전문 셰프'에 도전하는 '과메기 요리경연'도 진행된다. 이와 함께 구룡포 과메기 노래자랑, 시민화합 가요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며 가족 단위 관광객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과 볼거리도 가득하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