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피부질환 ‘만성두드러기’, 개인별 체질에 맞는 한방치료 필요해

공유
0


[건강 칼럼] 피부질환 ‘만성두드러기’, 개인별 체질에 맞는 한방치료 필요해

center
사람의 피부는 신체 내·외부 여러 가지 요인들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각종 피부질환에 노출되는데, 그 중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두드러기’가 있다. 창동 한국한의원 김기범 원장. 사진=창동 한국한의원


사람의 피부는 신체 내·외부 여러 가지 요인들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각종 피부질환에 노출되는데, 그 중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두드러기’가 있다. 두드러기는 피부나 점막 등에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부종에 의해 심한 가려움증과 함께 피부가 울긋불긋 붉어지는 피부질환이다.

이는 팔, 다리를 비롯해 가슴 등 전신에 걸쳐 발생할 수 있으며 점차 가려움증이 심해지고 그 범위도 넓어지게 된다. 특히 가려움증이 밤에 더욱 강해지기 때문에 잠을 잘 이루지 못해 어려움을 겪기는 경우가 많다.

이 외에 구토, 메스꺼움, 설사 등의 전신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런 두드러기는 보통 급성으로 나타나 대부분이 일정기간이 지나면 사라지는데 6주 이상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만성두드러기로 분류한다.

만성두드러기는 찬 공기나 얼음에 노출돼 발생하는 한랭 두드러기, 고온 노출로 인한 콜린성 두드러기, 햇빛에 의한 열성 두드러기 등이 있으며, 이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열성두드러기는 음혈이 부족하여 생기는 현상으로 열을 제어하지 못해 염증이 쉽게 생기고 면역이 약해지게 된다.
음혈이 부족할 경우 열이 쉽게 생기고 면역이 떨어진 상태에서 확인하지 않은 채 치료를 진행하게 되면 이미 면역력이 떨어진 몸에는 더 큰 무리가 가게 되며 두드러기 증세가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한의학에서는 만성두드러기 환자 치료 때 몸 내부의 불균형을 개선하고 피부의 면역력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한방치료를 진행한다. 이때 한방치료는 한약, 약침, 침 등을 복합적으로 처방하여 몸 내부의 면역력 문제와 외부 병변의 염증과 독소를 개선한다.

만성두드러기는 물리적 자극, 음식 등의 알려진 원인 외에도 스트레스와 호르몬변화, 생활습관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영향을 미치므로 평소 질환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재발이 잦은 편이라 치료 후에도 재발 방지를 위한 생활관리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만성두드러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추, 술, 육고기 등과 같이 피부에 열을 일으키는 음식요인과 수면부족, 스트레스와 같이 음혈 소모를 일으키는 생활요인을 줄여나가야 한다.

또 평소 충분한 수면과 야채섭취, 편안한 심리유지 등과 같이 생활패턴을 규칙적으로 교정하고 심리적인 스트레스 역시 건전하게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만성두드러기 치료는 근원적인 체질개선을 통해 약물치료를 끊고 난 뒤에도 두드러기가 나지 않도록 건강한 신체환경을 만드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 따라서 개인마다 다른 체질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피부한의원에서 자신에게 맞는 치료법으로 한방치료가 진행된다면 제대로 된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도움말 : 창동 한국한의원 김기범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