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최후통첩… 남한, 금강산 개발에 끼어들 자리 없다

공유
0


북한 최후통첩… 남한, 금강산 개발에 끼어들 자리 없다

center


북한은 지난 11일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에 대한 최후통첩을 보냈으나 남측 당국이 침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우리는 11월 11일 남조선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남조선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신은 "우리의 금강산을 민족 앞에, 후대들 앞에 우리가 주인이 되어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며 "여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