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세계에서 53번째로 운전하기 좋은 도시

공유
0


서울, 세계에서 53번째로 운전하기 좋은 도시

center


서울이 세계 100개 주요 도시 가운데 중 53번째로 운전하기 좋은 곳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대기의 질은 91위에 불과했고 주차료는 29번째로 비쌌다. 차량정체는 52번째로 심했다.

17일 푸조·시트로엥 브랜드를 보유한 프랑스 PSA그룹 산하 차량 부품 판매 온라인 업체 '미스터오토'가 발표한 '2019 드라이빙 도시 지수'에 따르면 서울은 총점 100점 만점 기준으로 85.46점을 받아 53위를 기록했다.

평가 결과 가장 운전하기 좋은 도시는 캐나다의 캘거리가 꼽혔으며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와 캐나다의 오타와가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스위스의 베른, 5위는 미국 엘패소로 나타났다.

일본은 오사카의 경우 29위로 서울보다 24계단 높았으나 도쿄는 55위로 2계단 밑이었다.

또 프랑스 파리는 72위, 영국 런던은 77위로 중하위권으로 분석됐다.

중국 베이징은 85위, 미국 뉴욕 87위, 러시아 모스크바는 91위로 하위권에 속했다.

인도 뭄바이는 100위, 몽골 울란바토르 99위, 인도 콜카타는 98위로 운전자에게 최악의 도시로 평가됐다.

100개 도시 중 난폭운전이 가장 빈발하는 도시는 몽골의 울란바토르가 꼽혔고 러시아 모스크바와 파키스탄 카라치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의 난폭 운전 발생 빈도는 74번째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