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공기윤활시스템 적용’한 LNG운반선 그리스 선사에 인도

공유
0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공기윤활시스템 적용’한 LNG운반선 그리스 선사에 인도

공기윤활시스템 'DSME ALS'로 5%이상 연비 향상 기대

center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선사 마란가스에 LNG운반선을 인도했다고 18일 밝혔다. 마란가스의 LNG운반선이 운항중이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공기윤활시스템을 장착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성공적으로 건조해 선주 측에 인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선박은 그리스 선사 마란가스(Maran Gas)로부터 지난 2016년 6월 수주한 17만3400㎥ 규모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공기윤활시스템 'DSME ALS'가 적용됐다.

공기윤활시스템은 에너지 절감 기술 중 하나로, 선박 바닥 면에 공기를 주입해 선체와 바닷물 사이에 공기층을 연속으로 만들어 운항 중에 발생하는 마찰 저항을 줄여 연비를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기존 LNG운반선 대비 5% 이상의 연료 절감이 가능하다. 이는 평균 선박 운항을 20년으로 볼 때, 약 1년 6개월 치에 달하는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는 규모다. 이 같은 효과에 선주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신규로 건조되는 LNG운반선에 이 기술이 적용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일부 중고선 개조에 도입됐거나 컨테이너선 등에 적용돼 건조 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발주처인 마란가스 측이 지난 10월 시운전을 통해 실제 이 선박의 연료 절감 효과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면서 그 성능에 만족감을 드러냈고, 이에 후속 선박에도 이 기술을 적용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DSME ALS’에는 어떠한 해상 환경에서도 연비 향상 성능을 유지하면서 관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제어 시스템’도 함께 장착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에 성공적으로 선박을 인도하면서 회사는 LNG운반선 기술 선두주자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지는 계기가 됐다”면서 “이번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이 기술을 초대형컨테이너선, LPG운반선, 중형유조선 등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enter
공기윤활시스템이 적용돼, 선박 바닥 면에 공기를 주입해 선체와 바닷물 사이에 공기층을 연속으로 만들어 운항 중에 발생하는 마찰 저항을 줄여 연비를 향상시킨다. 선박 바닥 면 개념도 이미지. 사진=대우조선해양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