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유시장, 과잉공급 지속에 가격하락 압력 받아" 키움증권

공유
0


"원유시장, 과잉공급 지속에 가격하락 압력 받아" 키움증권

국제 원유시장은 공급 과잉 지속으로 가격 하락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키움증권이 진단을 내놨다.

키움증권은 18일 발표한 데일리 이슈 리포트에서 이같이 밝혔다.

키움증권은 미국 연방기관인 에너지정보청(EIA), 석유수출국기구(OPEC), 국제에너지기구(IEA)는 11월 에너지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수요 전망은 이전 보고서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고 공급 측면에서 비OPEC 산유량 전망이 다소 엇갈리는 게 특징이라고 전했다.

OPEC은 내년 비OPEC 산유국의 하루평균 산유량 증가 전망을 기존 대비 3만6000배럴 낮췄다. 조정의 이유로 미국 산유량의 하향 조정을 언급했다.

IEA는 2020년 비OPEC 하루평균 산유량 전망을 기존 대비 10만 배럴 늘린 230만 배럴로 발표했다. 미국이 비OPEC 산유량 증가를 주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EIA는 데이터 집계 이후 처음으로 미국의 원유 수출이 수입을 넘어섰다고 밝히고 2020년에도 미국이 하루평균 75만 배럴의 원유 순수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키움증권은 국제유가와 관련해 뚜렷한 방향성을 보이기보다는 좁은 범위에서 등락을 보인다고 평가했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EIA는 최근 사우디 산유량 회복과 미국과 중국의 체감경제지표 반등으로 공급 충격과 수요 충격이 약화되고 있다면서 이런 흐름은 다음달 5~6일로 예정된 OPEC 정례회담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유가는 하방 압력이 우세할 것으로 키움증권은 예상했다. IEA에 따르면 미국 외에도 브라질, 캐나다, 노르웨이, 가이아나의 산유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고, 12월 OPEC 정례회담에서 추가 감산 결정 가능성도 낮아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9월에 열린 공동감산점검위원회(JMMC)에서 추가 감산 논의를 12월로 미뤘으나, 최근 OPEC 사무총장은추가 감산 논의에 대해서 시기 상조라고 단언했다.

김유미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낙관적 기대와 2019년 대비 2020년 원유 수요가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유가의 급락 가능성 역시 낮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