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오롱인더 주가, 5만 원 넘나…4분기 깜짝 실적 기대

공유
0


코오롱인더 주가, 5만 원 넘나…4분기 깜짝 실적 기대

center
코오롱인더 주가가 실적개선기대에 5만 원을 돌파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자료=키움증권
코오롱인더 주가가 박스권을 탈출할지 주목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오롱인더는 5일 오전 9시 13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1.05% 오른 4만8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흘만에 반등세다.

외국인 투자자의 경우 골드만삭스가 1617주 순매도하는 반면 메릴린치 1344주, 제이피모건 921주 순매수하며 전체를 보면 사자가 앞선다.

주가는 지난달 4만 원을 돌파한 이후 꾸준히 오르며 최근 5만 원선을 넘보고 있다.
추가상승의 원동력은 실적개선에 대한 기대다.

KB증권은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조2279억 원 (-1.8% 이하 전년 대비), 638억원 (+77.7% Y)으로 시장추정치(영업이익 612억 원)을 웃돌 전망이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원가하락과 가동률 상승을 통한 산업자재 실적호전이 기대된다"며 "4분기 필름/전자재료 영업이익은 97억원 (영업이익률 6.5%)으로 전분기와 전년동기 대비 모두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년 신규사업인 투명폴리이미드 필름과 아라미드(고강도 섬유)도 실적개선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높은 마진율을 기록하는 아라미드 증설 효가 발생할 것”이라며 “증설분은 기존 라인 대비 생산 속도가 빠르고, 고부가 제품 비중이 커서, 실제 생산능력/매출액은 추가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백 연구원은 "과거 단순한 원가하락을 통한 이익성장기업이라면, 2020년부터 신규사업을 통한 실적호전이 주가상승의 중요한 재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목표가의 경우 KB증권은 6만4000원, 키움증권 7만 원을 유지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