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축구, 60년 만의 금메달 1승 남았다…박항서 매직

공유
1


베트남 축구, 60년 만의 금메달 1승 남았다…박항서 매직

center


베트남 축구가 60년 만의 동남아시안(SEA)게임 금메달에 한 걸음만 남겨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7일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SEA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전에서 캄보디아를 4-0으로 대파했다.

4승1무로 조별리그 A조 1위를 차지한 베트남은 토너먼트 첫 관문에서 만난 B조 2위 캄보디아를 대파하고 결승에 안착했다.
베트남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와 우승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베트남이 이기면 1959년 방콕 대회 이후 꼭 60년 만에 금메달을 가져갈 수 있다.

조별리그에서는 베트남이 후반 추가시간 극적골로 인도네시아를 2-1로 격파한 바 있다.

2017년 베트남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 우승 등을 지휘한 박 감독은 한 경기만 이기면 또 하나의 업적을 달성할 수 있다.

박 감독은 전반 초반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경고를 받았지만, 결승전 지휘에는 지장이 없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