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B증권, 발행어음 2조 원 넘었다

공유
0


KB증권, 발행어음 2조 원 넘었다

지난 6월 3일 출시 이후 목표잔고 조기 달성
초대형 증권사로서 단기금융업무 순항 중

center
KB증권이 발행어음잔고가 2조 원이 넘으며 발행어음이 새로운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KB증권(사장 박정림, 김성현)은 지난 6월 3일 출시한 ‘KB able 발행어음’ 잔고가 2조원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발행어음은 종합금융회사가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스스로 발행하는 자기발행어음을 뜻한다. 증권사의 경우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인 초대형IB(투자은행)에 허용되며 당국으로 인가를 받아야 한다.

KB증권은 지난 5월 15일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아 6월 3일에 ‘KB able 발행어음’을 출시했다. 출시 당일에 1회차 목표였던 5000억 원 규모의 발행어음을 완판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올해 연말까지 목표로 하고 있던 2조 원도 약 20일 앞당겨 달성했다.

KB증권 ‘KB able 발행어음’은 WM(자산관리부문)-WS(홀세일부문)-IB(기업금융부문) 등 유관조직 간 조달과 운용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경쟁력있는 금리상품을 공급한다. 기업들에게 성장필요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게 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B able 발행어음’은 투자 기간별로 CMA(종합자산관리계좌) 형태의 수시식과 1·3·6·12개월의 약정식, 그리고 적립식 등 개인 6종, 법인 5종의 다양한 상품이 있으며, 원화뿐 아니라 외화상품도 발행되고 있어 고객필요에 따른 선택이 가능하다.

KB증권 관계자는 “2020년에도 자금의 조달과 운용과정을 정교화함으로써 발행어음이 단기 금리상품으로 확고하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각 부문간 한층 강화된 협업으로 상품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