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완주군, 지역안전지수 상위권에 올라

공유
0


완주군, 지역안전지수 상위권에 올라

center
사진=완주군 제공
전북 완주군이 지역안전지수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안전도시로 평가받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최근 공개한 2019년 지역안전지수(2018년 통계기준)에 따르면 완주군은 6개 전 분야에 걸쳐 4,5등급의 취약분야 없이 2~3등급이상을 평가 받았다.

전국 82개 군 단위 지역 중 5위권을 기록하며, 안전한 지역 선정 및 안전정책 혁신분야에 행정안전부 우수기관 표창까지 받게 됐다.

전북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도 상위권의 안전도시로 평가 받은 것.

특히, 화재, 생활안전, 자살, 분야에서는 3년 연속 우수등급인 2등급으로 평가 받았다.

그동안 완주군은 화재취약계층 대상으로 화재감지기 및 소화기 보급 사업, 교통사고 위험구역 내 안전표지판 교체 및 신호등 설치, 범죄취약지에 대한 CCTV 설치, 자살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감염병 예방을 위한 진드기 제거에어건 보급 사업 등 안전인프라 개선사업을 활발히 추진해왔다.

또한, 안전에 취약한 어르신 및 어린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안전문화교육, 안전문화운동 주민자율 추진체 지원 사업 등을 통해 안전문화운동 확산에도 앞장섰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지역의 복지는 주민의 안전에서부터 시작 된다는 신념으로 군민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생활 할 수 있는 안전한 완주, 완전한 완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