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연임할까...위성호 전 행장과 리턴매치

공유
0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연임할까...위성호 전 행장과 리턴매치

13일 회추위 차기 회장 후보군 5명 최종 면접

center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으로 조용병 현 회장(왼쪽)과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유력하게 꼽히고 있다. 사진=신한금융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의 연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 최종면접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회추위는 차기 회장 후보군에 오른 5명의 면접을 하고 있다. 최종 후보자는 오전 중 면접을 마치고 오후 발표될 예정이다.

최종 후보 5명은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등이다.

금융권은 유력 차기 회장으로 조 회장과 위 전 은행장을 꼽고 있다.

조 회장은 취임이후 1등 금융그룹 자리를 확고히 만든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신한은행 신입사원 부정 채용 의혹으로 기소된 점은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 1심 재판 선고는 내년 1월이다.

위 전 행장은 3회 연속 카드사장을 역임했으며 올해 3월까지도 신한은행장을 맡았다. 위 전 행장은 2017년 1월 신한금융 회장 자리를 놓고 조 회장과 함께 최종 면접 후보에 들어갔지만 자진 사퇴해 조 회장이 최종 선임됐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