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마산함ㆍ경북함ㆍ순천함 30여년 해양수호 마치고 24일 전역

공유
0


[G-Military]마산함ㆍ경북함ㆍ순천함 30여년 해양수호 마치고 24일 전역

국산 전투함 시대 연 군함 역사 속으로

최초로 태평양 횡단한 국산 호위함 주역들!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지난 30여 년간 우리나라 바다를 지킨 국산 호위함 마산함ㆍ경북함(FF, 1500t급)과 초계함 순천함(PCC, 1000t급)이 현역에서 물러났다다. 마산함, 경북함, 순천함은 해군8전투훈련단의 예비역 함정으로 관리된다.

center
24일 경남 진해군항에서 전역식을 가진 울산급 4번함 마산함의 미사일 발사 모습. 해군은 24일 오후 경남 진해군항에서 국산 전투함 1세대인 울산급 4번째 호위함 ‘마산함’과 5번째 호위함 ‘경북함’, 포항급 10번째 초계함 ‘순천함’의 전역식을 가졌다. 사진=뉴시스

해군은 24일 오후 진해군항에서 국산 전투함 1세대인 울산급 4번째 호위함 ‘마산함’과 5번째 호위함 ‘경북함’, 포항급 10번째 초계함 ‘순천함’의 전역식을 가졌다.

이날 전역식은 이성열(소장) 해군3함대사령관 주관으로 개식사, 국민의례, 제원과 공적소개, 전역명령 낭독, 취역기 강하, 사령관 훈시, 폐식사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마산함, 경북함, 순천함 역대 함장 및 순천시 부시장 등 자매결연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특히 경북함 2대 함장 서영길(예.중장) 前 해군작전사령관, 11대 함장 최윤희(예비역 대장) 전 합참의장 등이 참석해 함정 전역식을 함께했다.

울산급 호위함은 1981년 1번함 울산함을 시작으로 총 9척, 초계함은 1983년 1번함 동해함을 시작으로 총 28척이 국내에서 건조됐다. 마산함과 경북함은 길이 102m이며 최대속력은 시속 36노트(시속 66㎞)다. 승조원은 150여명이고, 구경 76㎜ 함포와 40㎜ 함포, 경어뢰, 함대함유도탄 등으로 무장했다. 순천함은 길이 88m에 최대 속력은 시속 31노트(시속 57km)이다. 주요 무장은 마산함과 같다. 작지만 펀치력이 강한 군함이다.

호위함은 광개토대왕급(3200t급), 충무공이순신급(4400t급) 구축함 시대가 열리기 전까지 해군의 주력 전투함이었으며 초계함은 고속정과 함께 연안 경비 핵심전력으로 활약했다.

마산함과 경북함, 순천함은 우리 해군 국산 전투함 시대를 연 주역들이다. 1988년 마산함과 경북함은 해군사관학교 43기 사관생도들의 순항훈련 임무 수행을 위해 국산 호위함으로는 처음으로 1988년 태평양을 횡단하는 기록을 세웠다. 당시 순항훈련전단을 맞이한 미국의 우리나라 현지 교민들은 반가움과 함께, 1500t급으로 대양을 횡단한 장병들의 용기에 큰 박수와 위로를 보내며 국산 호위함 시대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울산급 4번째 호위함 ‘마산함’은 코리아타코마조선소에서 건조돼 1985년 8월 7일 취역했다. 1986년 2월 1일부터 1함대에 예속돼 작전 임무를 수행했다. 1988년부터 총 4회 해군사관생도 순항훈련에 참가했다. 1990년에는 림팩(RIMPAC) 훈련에 참가, 함대함유도탄을 발사해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등 대한민국 해군의 위용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했다. 2017년부터는 해군 교육사령부 실습전대에 배속돼 3년 동안 초급장교와 부사관 5500여 명의 실습임무를 수행하는 등 정예 해군간부 양성에도 이바지했다.

울산급 5번째 호위함 ‘경북함’은 대우조선소에서 건조돼 1986년 8월 1일 취역했다. 1989년 10월 1일부터 1함대에 예속된 이래, 작전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특히, 작전사 전비우수함, 포술 최우수함에 다수 선발되는 등 우수한 전비태세를 유지해왔다. 1988년부터 2003년까지 순항훈련 4회, 림팩훈련 2회, 한ㆍ일 구조전 훈련 등에도 참가하여 우리 해군 함정의 우수한 작전 수행능력을 선보였다.

‘순천함’은 코리아타코마조선소에서 건조돼 1988년 9월 30일 취역했다. 1989년 7월 16일부터 2함대에 예속돼 서해 북방한계선(NLL) 경계작전 임무를 수행한 순천함은 2009년 11월 10일 대청해전에서 전공을 세웠다. 이후 2012년 3월부터는 3함대로 예속돼 남방해역 수호 임무를 수행해왔다.

정하룡(중령) 마산함장은 “지난 30여 년간 조국해양수호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마산함의 마지막 함장으로, 전역식까지 임무를 완수할 수 있어 자긍심을 느낀다”면서 “우리 바다를 빈틈없이 지켜준 마산함과, 마산함을 타고 임무 완수에 매진하셨던 선배 전우들의 호국정신은 앞으로도 우리 해군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숨 쉴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함 11대 함장을 지낸 최윤희 전 합참의장은 “우리 해군과 함께 했던 이 함정들은 조국해양수호 임무를 완수하고 대양해군 초석을 다진 명예를 뒤로 한 채, 이제 자랑스러운 해군의 역사에 영원히 이름을 남기게 됐다"면서 “그 동안 거친 파도를 위풍당당하게 가르며, 우리의 바다를 지켜온 마산함, 경북함, 순천함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