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진중권, "청와대마저 여론조작 프레임에 갇혀 있다"

공유
0


진중권, "청와대마저 여론조작 프레임에 갇혀 있다"

center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8일 "청와대마저 일각에서 퍼뜨리는 여론조작의 '프레임'에 갇혀 있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친문세력은 '구속=유죄, 불구속=무죄'라는 이상한 등식을 내세운다"며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민정수석은 죄가 없는데, 검찰이 무리한 기소를 했다'는 식으로 몰아가기 위해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정말 걱정스러운 것은 3류 인터넷 신문만이 아니라 일국을 대표하는 청와대에서마저 똑같은 프레임으로 세계를 보고 있었다는 점이다"며 "음모론 마인드가 청와대까지 전염시킨 것"이라고 했다.

또 "기각 결정이 나자 내용도 확인하지 않고 환영 논평부터 내 사찰무마가 '정무적 판단임을 법원에서 인정했다'고 성급하게 여론 프레이밍 작업에 들어갔다"며 "결국 청와대에서 사찰무마의 '범죄가 소명' 됐다고 공식적으로 확인해 준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결정문에서 '중대한 범죄로 볼 수 없는 이유로 감찰무마를 통해 자신의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는 것을 들었다"며 "감찰무마는 조국 민정수석이 하고 싶어서 한 일이 아니다. 조국 수석은 그저 장기판 위에 놓인 말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에게 감찰을 무마하도록 시킨 사람들이 있다"며 "실은 그들이 주범인데 검찰이 이들을 적발하지 못하면 결국 모든 책임은 조국 민정수석이 뒤집어쓰게 된다"고 했다.

그는 "비위를 저지른 일부 친문세력이 자신들을 향한 검찰의 칼을 피하기 위해 급조해낸 또 하나의 프레임이 '윤석열=검찰주의자'이다"며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그를 검찰 조직이기주의의 화신이라 매도한다"고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