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5분 만난 ‘추미예-윤석열’, 어떤 얘기 오갔나?

공유
0


35분 만난 ‘추미예-윤석열’, 어떤 얘기 오갔나?

center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오후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의 상견례를 마친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사진=뉴시스]

‘검찰개혁’ 논의가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첫 상견례 자리를 가졌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4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장관실에서 추 장관을 예방했다. 상견례는 35분간 비공개로 진행됐다. 상견례 직후 윤 총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닫은 채 청사를 떠났다.
앞서 지난 2일 정부 신년회에 마주한 추 장관과 윤 총장은 별도로 만남을 갖지 않았다. 당초 추 장관이 대대적 검찰개혁을 예고하면서 이날 윤 총장과의 만남에서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관심이 집중됐었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날 관심을 모은 검찰 인사 관련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 임명 이후 박균택 법무연수원장에 이어 김우현 수원고검장이 사의를 표명한 상태로, 검찰 고위직의 줄사퇴가 예상되고 있다.

법무부는 전날 “검찰 인사와 관련된 의견 청취는 통상적 절차에 따라 별도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했다. 검찰청법은 검사 인사 때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의견을 듣도록 규정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