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민정, "정권 심판이 맞는지, 야당 심판이 맞는지 국민 판단"

공유
0


고민정, "정권 심판이 맞는지, 야당 심판이 맞는지 국민 판단"

center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결국에는 국민께서 어떤 것이 맞는지, 정권 심판이 맞는지, 야당 심판이 맞는지는 판단해 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총선 출마와 관련, 이같이 말했다.

사회자가 '고 대변인이 총선에 나온다는 얘기가 있다'고 묻자 고 대변인은 "때가 되면 말씀드릴 수 있는 시기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대항마라는 얘기도 있다'는 질문이 나왔지만 "저도 보도를 통해 보고 있다"고 밝혔다.

사회자가 '청와대 인사들 상당수가 총선에 출마해 총선용 캠프를 만드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고 하자, 고 대변인은 "청와대 개편이 총선용이라는 프레임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소재·부품·장비 담당관 등이 신설됐는데, 이런 것들은 전혀 언급하지 않고 오로지 총선용 캠프라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자 얘기하는 것 아닌가"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것 아닌가"라며 "결국에는 국민들께서 어떤 것이 맞는지, 정권 심판이 맞는지, 야당 심판이 맞는지는 판단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