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 AI 기술, 특허청 유사 특허출원 문서 비교·분석·번역에 활용

공유
0


카카오 AI 기술, 특허청 유사 특허출원 문서 비교·분석·번역에 활용

카카오엔터프라이즈-특허청, AI 기술 MOU

center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로고. 출처=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의 인공지능 기술이 대한민국 특허 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9일 "10일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특허청과 인공지능(AI) 기술 업무 협약(MOU)를 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박원주 특허청장과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보유한 AI 기술을 특허청에 제공해 특허 분야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 관련 업무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목표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다국어 번역 처리 기술인 카카오 아이(i) 번역 엔진을 특허청에 제공한다.

특허청은 특허 심사를 할 때 다양한 문서를 비교, 분석하고 번역하는 작업을 진행해야 한다. 카카오 i 번역 엔진의 자연어처리 기술은 특정 키워드를 추출해 기존 특허 문서에서 유사한 문서를 찾는 비교분석 작업에 활용할 수 있다. 해외 특허 문헌 분석과 번역 과정에 인공지능을 활용해 특허 심사 업무를 한층 효율화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모은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2017년부터 포털 다음(Daum)과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카카오 i 번역 엔진이 적용된 기계 번역 서비스 ‘카카오 i 번역’(Beta)을 서비스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번역 가능 언어는 19개다. 넓은 문맥 정보를 활용하고 주변 단어 사이의 관계와 멀리 떨어진 단어 사이의 관계 정보를 잘 학습해 장문에도 높은 수준의 번역 품질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예삿말과 높임말을 구분하고 번역 결과를 중요 단어 단위로 강조하는 기능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특허청에 번역 기술 뿐 아니라 검색, 챗봇 등 인공지능 기술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허 관련 검색 시스템을 구축하고, 챗봇 상담이나 상담원 지원시스템을 활용해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민간과 공공의 모범적인 협력사례가 되도록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기술을 활용해 한발 앞선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인공지능 기술력을 제공해 특허청이 추진중인 데이터 주도형 의사결정 체계를 지원하고 특허 분야의 서비스들을 고도화하는 데 공헌하겠다”면서 “특허청의 빅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적재산권 보호와 활용 영역에서 세계 최고의 인공지능 기술력을 함께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