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미국"중국, 이란 석유 수입 계속 땐 제재" 경고

공유
0


[글로벌-Biz 24]미국"중국, 이란 석유 수입 계속 땐 제재" 경고

중국이 이란산 원유를 계속 수입한다면 제재를 가하겠다고 미국이 위협했다. 이란은 중국의 위안화를 받고 원유를 판매하고 이란은 이 돈으로 중국과 러시아, 북한 등지에서 무기를 사온 것으로 알려져 미국은 이란의 원유 판매를 차단해 이런 연결 고리를 끊으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

center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진=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트위터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2일(현지시각) 미국 폭스TV에 출연해 "중국에 대한 이란산 원유 수출의 최소한의 흐름이라도 차단하기 위해 협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미국은 이란 원유 수익의 95% 이상을 차단해 소량의 원유 수익이 있을 것"이라면서 " 일부 그중 큰 부분이 바로 중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대표단이 미국으로 와서 이 문제를 협의했다"면서 "중국은 모든 국영 기업들이 이란산 원유 구입을 차단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미국 해정부의 목표는 '나쁜 행동들'로들어가는 원유 수익을 차단하는 것이라면서 중국과 심지어 유럽연합 국가들도 이란 원유 때문에 미국의 제재를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국은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제재를 받을 수 있다"면서 "우리는 실제로 이란 원유에 연루된 중국 국영기업 일부를 제재했으며, 중국은 물론 그들과 사업을 계속하는 세계 어떤 나라들에 대해서도 제재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므누신 장관은 프랑스를 예로 들며 유럽국가들은 우리의 1차 제재를 준수하고 있으며 2차 제재를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