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은 "폭주 기관차, 몽둥이 든 회견"

공유
0


한국당,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은 "폭주 기관차, 몽둥이 든 회견"

center
자유한국당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폭주 기관차", "몽둥이를 든 회견" 등 거친 표현으로 비난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다시 한번 국민을 좌절시켰다"며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는 대통령의 일방적인 주장은 국민들에게 너무나 가혹한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부동산 관련 추가 대책 가능성을 밝힌 것을 언급하며 "정말 경제 무능 정권이다. 이제 희망 고문을 멈추고 국민께 엎드려서 실정과 거짓말에 대해 사죄부터 하라"고 성토했다.
또 "최소한의 협의와 대화마저도 거부하는 문재인 정권이다. 그러면서 협치를 논한다는 것은 야당에 대한 조롱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누가 뭐래도 '나는 폭주 기관차처럼 간다'는 마이동풍식 회견, 도리어 몽둥이를 든 적반하장 회견이었다"며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알고 싶은 것만 부각한다고 경제가 나아지는 것은 아니다"며 "통계 조작 그만하고 제발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라"고 말했다.

주호영 의원은 "어제의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 대통령인지 의심이 됐다"며 "외계에서 온 괴물을 대하는 듯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