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DLF사태에도 '원금 비보장' 파생결합증권 발행 1조↑

공유
0


DLF사태에도 '원금 비보장' 파생결합증권 발행 1조↑

center


지난해 대규모 투자 손실을 가져온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에도 불구하고 파생결합증권(DLS)의 발행이 1조 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DLF는 해외금리와 연계된 원금 비보장형 DLS를 펀드에 담은 상품이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원금 비보장형 DLS 발행은 17조4230억 원으로 전년의 16조4009억 원보다 1조221억 원 증가했다.

기초자산 유형별로 보면 원금 손실이 발생했던 금리연계형 DLS의 발행은 1조1283억 원으로 전년의 3조1859억 원의 3분의 1수준까지 급감했다. 이는 2015년의 5935억 원 이후 가장 적었다.

반면 상품연계형 DLS 발행은 1조7652억 원으로 전년의 8548억 원보다 배 넘게 늘었고 신용연계형 DLS 발행은 7조7080억 원으로 전년의 7조7743억 원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DLS는 채권 금리나 통화, 실물자산 등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기초자산이 일정 기간 정해진 구간을 벗어나지 않으면 미리 약정한 수익률을 지급하고 구간을 벗어나면 원금 손실을 보는 금융상품이다.

지난해 문제가 된 상품은 독일 국채 10년물이나 영국 CMS(파운드화 이자율 스와프)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해서 만든 DLS와 이런 DLS를 자산으로 편입한 DLF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