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형증권사 회사채 발행 '봇물’…자본확충 '눈치'

공유
1


대형증권사 회사채 발행 '봇물’…자본확충 '눈치'

미래에셋대우, 하나금융투자 발행규모 늘릴 듯
조달금리 매력, 신규투자아니라 재무구조안정화

center
대형증권사들이 최근 회사채발행에 잇따라 나서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증권사의 자금조달 수단이 달라지고 있다. 대주주 등 주주의 지원이 필요한 자본확충과 달리 회사채 발행 등 부채를 늘려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밖으로 회사채발행의 금리가 낮아 자금조달 부담이 크지 않은 데다 안으로 대주주 자금부담, 주주가치희석 등 현실요인도 고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래에셋대우 등 투자수요 많으면 회사채발행한도 확대 계획

증권사가 연초부터 자금조달에 나서고 있다. 자본을 늘리는 자본확충이 아니라 부채를 증가시키는 회사채발행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28일 회사채를 발행한다. 규모는 3000억 원으로 3년, 5년, 7년으로 만기를 나눠 발행할 계획이다. 지난 16일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수요에측(기관 사전청약)했으며 투자수요가 많으면 최대 6000억 원까지 늘릴 방침이다.

하나금융투자도 30일 3000억 원 규모의 공모 회사채를 발행에 나선다. 채권 만기 구조는 3년, 5년, 7년물로 미래에셋대우와 비슷하다. 21일 기관투자가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한 뒤 기관의 반응에 따라 5000억 원까지 증액도 검토 중이다.

증권사의 회사채 발행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회사채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에 교보증권이 9월 3년물 3000억 원, 5년물 1000억 원어치씩 총 4000억 원을, 같은달 대신증권은 3000억 원을, 한국투자증권은 3년물 20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최근 회사채 발행에 눈을 돌리는 것은 낮은 금리와 관련있다. 교보증권, 대신증권, 한국투자증권 모두 만기에 따라 연 1.472%-연 1.814%까지 연 1%대의 금리로 회사채발행에 성공했다. 이번에 발행되는 미래에셋대우, 하나금융투자도 AA등급의 회사채 금리수준인 연 1.667%- 연1.946% 안팎에서 금리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자본확충 주주가치 희석 등 걸림돌…지배구조도 영향

문제는 당분간 자본확충없이 회사채발행으로 자금조달을 해야 할 증권사도 있다는 것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017년 12월 대규모 자본확충을 단행, 소액주주들의 눈치를 봐야 할 케이스다.

당시 미래에셋대우는 7000억 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으며 신주는 보통주가 아닌 무의결권 배당우선 영구주식으로 발행했다. 이는 의결권없이 우선주 형태로 확정배당금을 지급하는 주식을 뜻한다. 수량은 1억3084만2000주로 이는 전체 유통주식수의 19.2%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당시 주식수 증가에 따른 재무지표의 희석걱정으로 주주는 물론 시장으로부터도 반감을 사기도 했다.

교보증권, 대신증권의 경우 대주주 지배구조와 관련있다. 교보증권의 최대주주는 교보생명으로51.70%를 보유했다. 교보생명의 대주주인 신창재 회장(특수관계인 포함 지분율 36.91%)은 재무투자자와 풋옵션(지분매수 청구권) 분쟁으로 경영권 유지에 발등의 불이 떨어져 자회사인 교보증권에 총알을 태울 여력이 없다.

대신증권의 경우 오너일가의 낮은 지분이 부담이다. 양홍석 사장 7.94%, 양사장의 모친인 이어룡 회장을 포함한 오너 일가 등 특수관계인 지분은 총 12.48%다. 외국인 투자자의 비중은 약 23%로 이보다 두 배 가까이 높다. 증자에 따른 주주가치의 희석을 걱정하는 주주들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어 자본확충은 그림의 떡이다.

시장에서 회사채발행으로 마련한 자금은 신규투자 등 사업확장에 쓰일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 무엇보다 영업용순자본비율(구 NCR비율)이 과거 당국이 제시한 커트라인에 근접해 압박을 느낄 수 있다는 게 부담이다. 실제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6월 말 구NCR은 172.7%에서 9월 말 기준 164.1%로 낮아졌다. 과거 금감원의 권고치인 150%에 근접하며 재무구조 안정화에 신경 쓸 처지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최근 대부분 영업용순자본비율이 높아 투자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발행한 회사채로 신규사업에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장기차입금을 갚거나 운영자금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