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격호 빈소 조문…정계∙재계∙주한 외교사절도

공유
0


신격호 빈소 조문…정계∙재계∙주한 외교사절도

center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20일 각계 인사의 본격적인 조문이 줄을 이었다.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이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장남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부인 시게미츠 하츠코 여사와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자리를 지키는 가운데 오전 9시 37분께 재계 인사 중 처음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10여분 정도 빈소에 머물면서 유가족을 위로했다.

오후 2시께 빈소를 찾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고인의 생애와 한국 경제가 같은 궤적을 그렸던 시기가 있다. 빈손으로 일어나서 고도성장을 이루고 기적 같은 성취를 했다"며 "한국경제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주역 가운데 한 분이셨는데 떠나시게 돼 애도를 표하러 왔다"고 말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현대사의 곡절 속에서 신화적인 성공을 이룬 기업인"이라고 고인을 기리면서 "영도다리 복구 때 많은 부담을 드렸다. 마음의 빚이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겸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신동빈 회장과) 지난 1, 2년간 우리가 어려운 시기를 지났으니 롯데가 발전할 일만 남은 것 같다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와 박희태 전 국회의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오거돈 부산시장 등 정계 인사도 빈소를 찾았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하임 호센 주한 이스라엘 대사,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 멕시코 대사 등 주한 외교 사절들의 걸음도 이어졌다.

빈소 내실에는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도 자리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조화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근조기를 보내 고인을 애도했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22일 오전이다. 유언장은 별도로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