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난해 주식 발행 통한 직접금융 조달 부진

공유
0


지난해 주식 발행 통한 직접금융 조달 부진

center
지난해 기업들의 유·무상 증자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들의 유상증자는 1053건, 16조910억 원으로 횟수는 전년보다 16.2%, 금액으로는 30.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의 유상증자는 7조1591억 원으로 43% 줄었고, 코스닥시장은 5조1435억 원으로 15.1%, 코넥스시장은 1303억 원으로 54.4% 줄었다.

유상증자 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동부제철로 9650억 원으로 나타났다.
한국투자증권 7770억 원, 신한금융지주 7499억 원 순이었다.

한편 지난해 무상증자는 123건, 4조7881억 원으로 횟수는 4.7%, 금액은 47.4% 줄었다.

유가증권시장은 1조30억 원으로 65.9%, 코스닥시장은 3조6194억 원으로 32.2% 감소했다.

코넥스시장은 290억 원에 그쳐 95.8% 급감했다.

주식발행초과금을 재원으로 한 무상증자가 119건으로 전체의 96.7%를 차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