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한 폐렴' 증상자 3명 더 늘어 … 첫 확진자는 안정적

공유
0


'우한 폐렴' 증상자 3명 더 늘어 … 첫 확진자는 안정적

center
질병관리본부는 21일 격리 치료 중인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상태가 폐렴 소견 없이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 우한시를 다녀와 발열 등 증상을 보인 유증상자가 3명 늘어나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중국 우한시 거주 중국 국적 35세 여성으로 지난 19일 우한시 입국자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현재 격리 치료 중이다.

역학조사 결과 확진환자와 같은 항공편(중국남방항공 CZ6079, 좌석번호 39B)을 이용한 접촉자는 승객 29명, 승무원 5명, 공항관계자 10명 등 모두 44명이다.

이들 가운데 9명은 출국했고 35명은 아직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확진환자와 접촉자 외에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전날 7명에서 이날 현재 10명으로 3명 늘었다.

앞서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결과 음성(인플루엔자 4명,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1명, 급성호흡기 바이러스 8종 음성 2명)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을 방문한 경우 현지에서 가금류 포함 동물 접촉을 피하고 시장,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발열, 기침, 숨 가쁨 등 호흡기 증상자와의 접촉도 피해야 한다.

이날 현재 국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중국 우한시 198명, 베이징 5명, 광동성 14명, 상해 1명 등 중국 내 218명과 태국 2명, 일본 1명 등 우한시 유입환자 3명 등 221명이다.

우한시 환자 중에서 4명이 사망했으며 169명이 격리됐는데 35명은 중증, 9명은 위중한 상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