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F '던스트', '패션의 본고장' 프랑스 파리 진출

공유
0


LF '던스트', '패션의 본고장' 프랑스 파리 진출

프랑스 최대 규모 쇼룸 입점 제안 받아

center
던스트가 파리 마레 지구 소재 유명 쇼룸에 입점한다. 사진=LF
LF의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던스트(Dunst)'가 패션의 본고장인 프랑스 파리에 진출했다.

던스트는 지난 15일 개막한 2020 가을/겨울(F/W) 파리 남성복 패션위크 기간에 맞춰 파리의 마레 지구에 위치한 프랑스 최대 규모의 쇼룸 '로미오 쇼룸(Romeo Showroom)'으로부터 입점 제안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던스트는 이번 파리 패션위크 기간 동안 파리를 찾은 전 세계의 백화점 및 편집숍 바이어와 고객들을 대상으로 맨투맨 티셔츠를 비롯한 브랜드의 주요 제품을 선보였다. 해당 기간 예상을 뛰어넘는 폭발적인 판매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던스트가 입점한 '로미오 쇼룸'은 파리에서도 가장 멋쟁이들이 많이 찾는 패션 특구로 손꼽히는 마레 지구에서 지난 20여 년간 매장을 운영해왔다. 오랜 역사와 뛰어난 MD(상품구성) 능력을 지닌 유럽 최고 수준의 쇼룸이자 상품 전시 공간만 100평이 넘는 초대형 쇼룸으로 전 세계 패션 피플들의 성지 중 하나로 손꼽힌다.

2019년 2월 LF의 사내 벤처 지원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던스트는 '형체가 없는'이라는 브랜드명에 걸맞게 패션, 건축, 그래픽 등 다양한 분야의 젊은 아티스트들이 모여 운영된다. 론칭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중국, 대만, 일본, 미국 등 전 세계 주요 패션 시장에 잇따라 진출하면서 이번 입점으로 파리에도 안착하게 됐다.

유재혁 LF 던스트 팀장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스트리트 캐주얼 시장은 최근 몇 년 새 성장하며 시장 자체가 남성복, 여성복과 같은 일반 복종의 한 분야로 자리 잡게 됐다"라며 "특히 밀레니얼 세대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관심을 받는 시장인 만큼 던스트는 앞으로도 이들의 요구를 적극 상품기획과 마케팅에 반영해 국내외 패션 시장에서 광범위하게 사랑받는 밀레니얼 캐주얼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