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 조직개편 단행...소비자보호 강화, 혁신지원에 방점

공유
0


금감원, 조직개편 단행...소비자보호 강화, 혁신지원에 방점

center
금융감독원이 금융소비자보호처를 확대하면서 소비자보호를 강화하고 있다. 자료=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소비자보호 강화와 혁신지원을 위해 조직을 개편한다.

금감원은 23일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를 대폭 확충하고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과 혁신 지원조직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금융소비자보호법 입법추진 등 최근의 금융소비자보호 강화 추세에 부응하고 여러 금융권역에 걸쳐 설계, 모집, 판매되는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기능별 감독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금소처는 소비자 피해예방과 권익보호의 양대 부문으로 확대․재편하고 부문별 전담 부원장보를 운영한다. 금소처 조직은 現 6개 부서, 26개 팀(금융소비자보호 부문 기준)에서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대폭 확충한다.

피해예방 강화를 위해 7개 부서, 19개 팀을 편제하고 소비자보호 관련 총괄·조정, 금소법·개별 업법상 금융상품 판매 관련 사전감독, 약관 심사 및 금융상품 단계별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권익보호 강화를 위해 6개 부서, 21개 팀을 편제하고 민원·분쟁 구분 처리, DLF 등 여러 권역에 걸친 주요 민원·분쟁 현장조사와 권역간 합동검사 등 기능을 신설했다.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등에 대비해 섭테크 지원조직을 설치하고 P2P금융업법 시행에 대비해 감독·검사 전담조직을 확충한다.

금감원은 “금소처 확대·개편에도 기존 조직 통폐합 등을 통해 조직 규모 확대를 최대한 억제했다”며 “조직운영 효율화를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