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국가청렴도 세계 39위…2년 연속 6계단 상승

공유
0


작년 국가청렴도 세계 39위…2년 연속 6계단 상승

center


우리나라의 국가청렴도가 100점 만점에 59점을 받아 세계 180국 가운데 39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투명성기구(TI)의 한국본부인 한국투명성기구는 23일 서울 프란치스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를 발표했다.

공동 1위는 덴마크와 뉴질랜드(87점)가 차지했다. 핀란드(86점), 싱가포르·스웨덴·스위스(85점)가 뒤를 이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85점)에 이어 홍콩(76점), 일본(73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북한은 14점으로 공동 176위에 머물렀다.

국가청렴도를 가늠하는 부패인식지수는 공공부문의 부패에 대한 전문가 인식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지표다.

70점대를 '사회가 전반적으로 투명한 상태'로 평가하며, 50점대는 '절대부패로부터 벗어난 정도'로 해석된다.

우리나라는 2017년 51위, 2018년 45위에서 2년 연속 여섯 계단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국 중에서는 27위로, 지난해보다 세 계단 올랐지만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