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 용산역 설 귀성 인사…장애인권단체 "이해찬 사과하라"

공유
0


민주, 용산역 설 귀성 인사…장애인권단체 "이해찬 사과하라"

center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3일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했다.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 윤호중 사무총장, 박주민·박광온·김해영·이형석·이수진 최고위원,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등이 총출동했다.

지도부는 '언제나 국민과 함께'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열차 플랫폼까지 내려가 귀성객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민생중심'이 새겨진 손팻말도 마련했으나 시민들에게 나눠줄 홍보물은 따로 제작하지 않았다.

그러나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 등 장애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 대표에게 항의하는 장애인권단체가 몰려들면서 귀성 인사는 빛이 바랬다.

휠체어 장애인 10여 명 등 전국장애인차별폐연대 소속 30여 명은 이날 '장애인 차별 혐오 주요 정치인 이해찬 대표, 장애인에게 반성문을 제출하라', '민주당은 장애인 인권 교육 의무화하라' 등 손팻말을 들고 민주당 지도부 귀성 인사 내내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플랫폼까지 따라 내려와 "이해찬 대표는 비하 발언을 사과하라", "사과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내자"고 외쳤다.

민주당 지도부는 고성과 항의로 얼룩진 가운데 15분가량의 귀성 인사를 간신히 마치고 해산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