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임 환매중단 사태 후폭풍…알펜루트자산운용 환매 중단

공유
0


라임 환매중단 사태 후폭풍…알펜루트자산운용 환매 중단

투자자 피해, 펀드대량 환매 걱정

center
라임운용의 환매중단 후폭풍이 여타 운용사로 확대되고 있다. 사진=알펜루트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라임운용의 환매중단 후폭풍이 다른 자산 운용사로 확대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알펜루트자산운용은 이날 '개방형 펀드 환매 연기 관련 설명자료'에서 '알펜루트 에이트리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이하 에이트리)와 '알펜루트 비트리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이하 비트리), '알펜루트 공모주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2호'(이하 공모주 펀드) 등 3개 펀드의 환매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에이트리 펀드의 설정액은 567억원, 비트리의 설정액은 493억원, 공모주 펀드의 설정액은 48억원으로 모두 합치면 1108억 원 규모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이날 입장문에서 "고객자산의 보호를 위해 일정 시간동안 환매를 연기하는 것이 급매ž저가매각으로 인한 수익률 저하 방지의 측면에서 다수의 고객을 위한 더 좋은 대안이라는 생각으로 환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환매 연기는 그동안 이 회사에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를 제공한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등이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통해 지원한 자금 총 460억 원 가량을 회수하겠다고 통보한 것이 주된 원인이다.
TRS(Total Return Swap: 총수익스왑)는 총수익매도자가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이익이나 손실 등 모든 현금흐름을 총수익을 매수자에게 이전하고 그 대가로 약정이자를 받는 거래를 뜻한다.

미래에셋대우의 경우 계약 만기가 된 TRS 금액에 대해 상환을 요구했으며, 한국투자증권은 TRS는 물론 자기자본으로 투자한 금액 일부에 대해서도 환매를 요청했다.

이번 환매 연기 상황은 라임 사태가 다른 운용사로 확대된 것으로 파장이 크다. 라임 사태가 커지자 알펜루트 사모펀드에 투자한 증권사들이 투자금 회수를 결정하면서 운용사가 환매 연기와 중단에 몰렸다는 분석이다.

증권사 입장에서 위험관리 강화 차원에서 자금을 회수한 단순한 문제다. 단 운용사 입장에서 갑작스러운 자금회수에 따른 유동성 위기에 환매중단을 선언할 수 밖에 없는 등 그 충격의 강도는 훨씬 세다.

이에 따라 '증권사 자금회수→ 운용사 유동성 위기 → 환매 중단'이라는 악순환이 라임과 비슷한 구조로 헤지펀드를 운영하는 운용사로 더 크게 확대될 수도 있다는 걱정도 커지고 있다.

포트코리아자산운용, 라움자산운용 등 일부 펀드의 경우 개방형 구조로 고객으로부터 투자를 받아 이 투자금으로 TRS 계약을 체결해 자산을 늘려 비유동성 자산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일반투자자들의 피해도 커질 수 있다. 운용사들의 환매 중단이 잇따를 경우 투자자들의 투자금은 장기간 묶일 수밖에 없다. 증권사의 자금회수로 불량자산만 남아 투자자들의 유동성 제약은 물론 손실도 입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