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대 안산병원 박주현 교수, '고혈당 환자 흡연 상태-췌장암' 연관성 세계 최초 규명

공유
0

고대 안산병원 박주현 교수, '고혈당 환자 흡연 상태-췌장암' 연관성 세계 최초 규명

고려대 안산병원은 가정의학과 박주현 교수 연구팀이 '고혈당 환자 흡연 상태-췌장암' 연관성 세계 최초 규명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고대 안산병원
고려대 안산병원은 가정의학과 박주현 교수 연구팀이 '고혈당 환자 흡연 상태-췌장암' 연관성 세계 최초 규명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고대 안산병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은 가정의학과 박주현 연구팀이 고혈당 환자의 흡연 상태(흡연·금연)와 췌장암 위험성의 연관성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28일 밝혔다.

박 교수 연구팀은 췌장암 위험이 높은 당뇨병 전단계 및 당뇨병 환자가 흡연할 경우 췌장암 위험이 매우 높게 증가하는 반면 금연할 경우 췌장암 위험이 비흡연자에 가깝게 감소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췌장암은 5년 생존율이 약 10%에 불과할 만큼 매우 치명적인 암으로 췌장암 발생률과 사망률이 전 세계적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췌장암은 혈당이 높으면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은 이미 알려졌지만 이러한 사람들이 흡연과 금연을 했을 때 췌장암 위험이 어떻게 달라지는지에 대해 규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건강검진 정보를 활용해 952만 명에서 발생하는 췌장암 위험을 흡연과 금연 상태에 따라 분석했다. 그 결과 2010년부터 2018년 총 1만5245명이 췌장암을 새롭게 진단받았으며 혈당이 높은 사람들이 흡연할 경우 췌장암 위험이 매우 높게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정상 혈당인 사람이 흡연을 하면 췌장암 위험이 1.5배 증가했지만 당뇨병 전단계 및 당뇨병 환자가 흡연을 하면 그 위험이 각각 1.8배, 2.7배로 증가했다. 반면 혈당이 높더라도 금연을 한 경우 특히 20갑년(1갑년-하루 1갑씩 365일 흡연량) 이하로 비교적 짧은 기간 흡연했다 금연한 경우에는 췌장암 위험이 비흡연자와 거의 비슷하게 감소했다.

박주현 교수는 "췌장암 위험이 높다고 알려진 혈당이 높은 사람들에서 금연의 이득이 매우 크다" 며 "흡연을 할 경우 췌장암 위험이 매우 높게 증가하나 그렇게 높게 증가한 위험을 금연으로 유의하게 감소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특히 흡연 기간이 짧은 경우 금연을 했을 때의 이득이 더 분명했으므로 이른 시기에 금연을 하려는 노력이 췌장암을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 종양학 분야의 상위 수준의 학술지인 미국 국립종합암네트워크저널 ‘Journal of the National Comprehensive Cancer Network (Impact Factor = 13.4)’ 편집인들의 주목을 받으며 2023년 11월호에 게재돼 학술적 가치 및 연구의 우수성을 입증 받았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