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그룹,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추진 TF 발대식' 진행

공유
0

한미그룹,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추진 TF 발대식' 진행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추진 TF 발대식’에 참석한 한미그룹 주요 임직원들. 앞줄 왼쪽부터 최인영 R&D센터장, 김나영 신제품개발본부장, 임주현 사장, 박재현 대표이사, 박명희 국내사업본부장, 경대성 전략마케팅팀 상무. 사진=한미품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추진 TF 발대식’에 참석한 한미그룹 주요 임직원들. 앞줄 왼쪽부터 최인영 R&D센터장, 김나영 신제품개발본부장, 임주현 사장, 박재현 대표이사, 박명희 국내사업본부장, 경대성 전략마케팅팀 상무. 사진=한미품
한미그룹은 최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추진 TF 발대식'을 갖고, 예방 및 관리, 진단, 치료 등 영역에서 융합할 수 있는 다층적 디지털헬스케어 비즈니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새로운 50년을 위한 성장동력 디지털헬스케어'를 슬로건으로 결성된 이번 TF에는 한미그룹 임주현 사장을 중심으로, 그룹사 핵심 조직의 수장들이 모두 참여했다.
한미그룹은 그동안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축적한 독보적인 사업개발, 마케팅·영업, 인허가 등 경험을 바탕으로 △예방 및 관리 △진단 및 치료 등 영역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디지털헬스케어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앞서 한미그룹은 지난 2000년대 초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개인정보단말기를 활용한 영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2009년부터 전 제품에 'RFID'를 적용해 공급망을 최적화 하는 등 디지털 분야에 대한 앞선 인식과 경쟁력을 보여왔다. 디지털치료기기 전문기업 '디지털팜'에 KT와 합작 투자하고, 지난 1월에는 아이젠사이언스와 'AI 활용 항암신약 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디지털헬스케어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추진 TF 총괄 운영을 맡은 경대성 상무는 "한미 각 그룹사의 역량과 전문성을 응집해 디지털헬스케어 시장 선도기업의 입지를 확고히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