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동준 고대안산병원 교수, 뇌혈관 수술 및 시술 3000례 달성 심포지엄 개최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0

임동준 고대안산병원 교수, 뇌혈관 수술 및 시술 3000례 달성 심포지엄 개최

고대안산병원은 임동준 교수가 뇌혈관수술 3000례를 기념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고대안산병원
고대안산병원은 임동준 교수가 뇌혈관수술 3000례를 기념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고대안산병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은 신경외과가 지난달 28일 별관 지하 1층 로제타 홀 강당에서 임동준 교수의 뇌혈관 수술 및 시술 3,000례 달성을 기념하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임 교수는 2001년 12월 처음 뇌동맥류 수술을 시작으로 지난 3월 13일 뇌출혈의 하나인 지주막하출혈로 내원한 60대 남성에게 코일 색전술을 시행하며 3000번째 뇌혈관 수술 및 시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구체적으로는 뇌동맥류, 뇌혈관 기형 등 뇌혈관 질환에 대한 개두술 1060건과 코일 색전술 등 중재시술 1400건 고혈압성 뇌출혈에 대한 개두술 540건이다.

뇌혈관 질환 종류는 뇌졸중과 뇌동맥류, 뇌혈관 협착 및 폐색, 선천성 뇌혈관 기형 등 크게 네 가지로, 치료의 경우 몸의 일부를 절개하는 관혈적 수술과 그렇지 않은 비관혈적 수술로 나뉜다.
심포지엄에선 경동맥내막절제술, 뇌동맥 기형에 대한 방사선 수술 치료 등 뇌혈관 수술에 대한 사례 발표와 질의 응답이 진행됐다.

임 교수는 "병원에 부임했던 1990년대 후반, 수술 장비가 부족해 어려움이 많았던 기억이 난다"며 "어려움도 있었지만 이 자리가 있기까지 곁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신경외과 의료진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신경외과 김상대 과장은 "신경외과는 지난 1985년 안산병원의 개원과 함께 개설됐다"며 "긴 역사만큼 뇌혈관질환과 척추질환, 뇌종양 및 소아신경질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 의료진들이 포진 돼 활발한 학술 활동과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