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百, 서울시와 친환경 알리기 나선다

공유
0

신세계百, 서울시와 친환경 알리기 나선다

서울시 주최 '우리가 그린 페스티벌' 참여해 ‘체험형 캠페인’ 선봬
친환경 바캉크룩 제안하고 브랜드 상품 소개…착한 소비문화 조성

사진=신세계백화점.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친환경 소비문화 조성에 앞장선다. 서울시가 주최하는 친환경 페스티벌에 참여, 착한 소비문화 조성을 위한 친환경 패션 행사 진행 등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며 상생의 의미까지 더할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은 6월3일부터 4일까지 진행하는 서울시 주최 ‘우리가 그린(Green)페스티벌’에 참여한다고 31일 밝혔다.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시민과 10여 개의 민간기업과 환경단체가 참여하고, 토크 콘서트, 공유마켓 등을 즐기며 환경의 의미를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이 펼쳐진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이번 페스티벌에서 신세계의 친환경 활동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먼저 행사기간동안 시민들이 직접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들어보는 ‘체험형 부스’를 선보인다. 부스를 찾는 시민들은 지난해 버려진 화장품 공병과 배달 용기 등을 재활용해 만든 재료로 줄넘기를 직접 만들 수 있다. 만들어진 줄넘기는 폐 현수막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신세계의 토트백에 담아 가져갈 수 있다.

업사이클링 줄넘기 만들기 캠페인은 사전 접수 고객과 현장 방문 고객을 포함한 200여명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사전 접수 대상은 친환경 교육에 관심이 있는 청소년, 다문화 아동, 노인, 장애인 등으로 5월 30일부터 신세계 친환경 부스 협력 업체인 ‘터치 포 굿’ 홈페이지에서 접수중이다.
체험형 활동 외에도 신세계의 친환경 부스에서는 친환경 쇼핑백 도입,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 등 그동안 신세계가 착한 소비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한 사회공헌 활동들을 소개한다. 신세계는 환경,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업계 최초로 종이 전단지를 없앴을 뿐만 아니라, 2017년부터는 종이영수증 폐지 캠페인을 펼쳐 지난해 한 해 기준 약 6천만 건의 종이 영수증 감소에 일조했다. 올해 4월에는 폐지를 재활용한 쇼핑백과 포장지를 도입해 착한 쇼핑 문화 조성에 힘썼다. 이는 연간 600만장 이상 종이 사용을 절감하는 효과로 1만1000 그루 나무를 보호하는 것과 같은 효과란 회사측 설명이다.

또 6월2일부터 22일까지 ‘베러 초이스, 베러 퓨처(Better Choice, Better Future)’ 캠페인을 열고 친환경 바캉스룩을 제안하는 ‘그린 바캉스 페어’도 마련한다. 환경을 생각하는 바캉스룩을 테마로 하는 ‘그린 바캉스 페어’는 코오롱스포츠, 무냐무냐 등 40여개의 다양한 브랜드가 참여할 예정이며, 노스페이스키즈의 에코 버킷햇, 듀퐁의 친환경 비건셔츠 등의 친환경 상품을 만날 수 있다.

친환경 브랜드의 특별한 팝업도 소개한다. 먼저 신세계는 6월9일 본점, 23일 강남점에서 친환경 골프용품 팝업 이벤트를 선보인다. 골프용품 전문 브랜드 ‘주다스라이언’을 통해 조선호텔에서 폐기되는 플라스틱을 모아 제작된 친환경 골프 용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대표 상품으로는 에코골프공과 보스턴 백 등이 있다.

식물성 소재를 리사이클하는 아이웨어 브랜드 ‘YUN’(6월2일~15일, 강남점), 폐 페트병을 활용한 스윔웨어 브랜드 ‘딜라잇풀’ 팝업 스토어(6월15일~7월5일, 강남점) 등 환경의 달을 맞아 지속 가능한 패션 캠페인을 소개할 예정이다. 현수막을 재활용해 만든 보냉백 증정 행사도 준비했다. 올해 백화점 외벽에서 사용하던 현수막을 가방으로 재탄생시킨 업사이클링 보냉백을 고객들에게 증정할 계획이다.

손영식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고객들이 환경 문제에 대해 민감해진만큼 친환경 바캉스 페어 등 환경의 의미를 되새길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며 “고객과 함께 일상 속에서 환경의 소중함과 상생 의미를 실천하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