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명소노그룹, ‘주 4일제’ 시행 후 2개월…임직원 “긍정적 변화”

공유
0

대명소노그룹, ‘주 4일제’ 시행 후 2개월…임직원 “긍정적 변화”

소노 쉼데이 퇴근길  /사진=대명소노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소노 쉼데이 퇴근길 /사진=대명소노그룹
대명소노그룹은 국내 호텔·리조트 업계 최초로 부분적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해 2개월째 시행 중인 가운데, 임직원들의 일상에도 긍정적인 변화들이 생겨나고 있다.

16일 대명소노그룹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업무 효율성 향상과 일하기 좋은 직장문화 조성을 위해 매월 두 번째 금요일을 휴무일 ‘소노 쉼 데이(SONO, DAY)’로 지정, 소노인터내셔널과 대명소노시즌, 대명스테이션 등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주 4일 근무제를 운영 중이다.
업계 특성상 365일 24시간 상시 운영되는 사업장이 다수임에도 균등휴일제, 시간단위 연차휴가와 같은 유연한 근무제도를 활용해 업계 최초로 주 4일 근무제를 시행하여 직원들의 일상에 긍정적인 변화들이 나타나고 있다.

‘주 4일 근무제’ 시행에 따른 임직원 의견으로는 △업무 몰입도 증가 △충분한 휴식 시간 △가족과의 시간 확대 등이 주된 변화로 꼽혔다. 또 이와 함께 시행된 ‘1시간 단위 연차휴가 제도’에 대해서도 △가족 돌봄 시간 △컨디션 관리 △병원 진료로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다.

2005년 그룹에 입사에 19년째 근무중인 강원도 고성 델피노 리조트의 김재환(44) Expert Manager는 최근 ‘소노 쉼 데이’를 맞아 가족들이 거주하는 춘천으로 향했다. ‘쉼 데이’를 활용해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는 김 EM은 “날씨가 좋아 비발디파크를 찾아 나들이를 다녀왔다”라며 “평소 가족들과 떨어져 아내가 주로 12살 아들, 10살 딸을 양육하고 있는데, ‘쉼 데이’를 통해 더 많은 시간을 가족과 함께할 수 있어서 좋다” 라고 말했다.

서울 송파구 본사 마케팅팀의 최지성(28) 매니저도 ‘쉼 데이’를 활용해 한층 여유로운 취미 활동과 자기개발이 가능해졌다. 클라이밍을 즐긴다는 최 매니저는 “날씨가 좋은 주말 에는 원주 소금산과 같은 유명한 장소에 인파로 인해 찾아가지 못했는데, ‘쉼 데이’를 이용해 여유롭게 즐길 수 있어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기분”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대명소노그룹은 임직원들의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MZ세대를 포함한 전 연령대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주 4일제의 시행 외에 다양한 복지 제도를 제공하고 있다. 사내 복지 포인트인 ‘Air Coin’(에어 코인) 제도 운영으로 본인을 포함한 직계 가족 모두 전국 17개 호텔과 리조트의 프리미엄 객실은 물론 스키장, 워터파크 등 부대시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결혼과 출산장려, 상조서비스 제공 등 직원 복지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소노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주 4일 근무제에 대해 조직 구성원 모두의 만족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유연한 근무 여건 속에서 업무 효율을 높이고 직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 및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