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공장에 태양광 패널 설치

공유
0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공장에 태양광 패널 설치

음극재 공장 옥상과 주차장에서 연간 209MWh 전력 생산...ESG경영 적극 실천
양극재 공장 등에도 발전설비 갖춰 재생에너지 사용 늘리기로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세종공장 건물 옥상과 주차장에 태양광 패널이 설치돼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세종공장 건물 옥상과 주차장에 태양광 패널이 설치돼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음극재, 양극재) 사업을 하는 포스코케미칼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용을 크게 늘린다. 이를 통해 포스코케미칼은 최근 경영 화두로 등장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적극 실천할 방침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세종특별자치시에 있는 음극재공장 건물 옥상과 주차장에 태양광 발전용 패널을 설치하고 운영에 돌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면적은 약 550㎡(약 166평)로 연간 209MWh 규모의 재생전력을 생산한다.
재생전력을 사용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동참해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한다는 게 포스코케미칼의 경영방침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시작으로 재생에너지 사용을 적극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광양시 양극재 공장을 비롯해 여러 2차전지 소재 생산 공장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늘린다.

또한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구매, 발전사업자와 직접 전력 구매거래를 하는 제3자 전력구매계약 등 중장기 계획을 추진해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그동안 조업 과정 중 발생하는 폐열을 회수해 에너지로 재활용하고 생산 설비 효율성을 개선해 사업 전반에서 친환경 경영을 펼쳐왔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기술 연구를 통해 주한 유럽연합(EU) 대표부와 기획재정부가 추진하는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에서 온실가스 감축 실적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포스코케미칼은 또한 자원 재활용에도 적극 나서 폐기물로 처리되던 음극재 공장 흑연 부산물을 고부가가치 소재로 사용하는 순환자원 인증을 취득했다.
이를 통해 2차전지 소재 제품 생산 전 과정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표시하는 환경성적표지 인증 취득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동길 포스코케미칼 안전환경진단그룹장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생산 공정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는 노력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