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보, 'SOUND 2023' 성황리에 마쳐…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공유
0

신보, 'SOUND 2023' 성황리에 마쳐…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서울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진행된 'SOUND 2023'의 '창업경진대회'에서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둘째 줄 왼쪽에서 열한 번째)과 강병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둘째 줄 왼쪽에서 네 번째), 진출기업 대표 및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보증기금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진행된 'SOUND 2023'의 '창업경진대회'에서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둘째 줄 왼쪽에서 열한 번째)과 강병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둘째 줄 왼쪽에서 네 번째), 진출기업 대표 및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이 지난 6~7일 양일간 서울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개최된 스타트업 종합 컨퍼런스 ‘SOUND 2023’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연결과 협력'을 주제로 열렸으며 신보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로 두 번째로 개최한 ‘SOUND 2023’은 신보가 한 해 동안 진행한 스타트업 지원 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스타트업 생태계의 발전을 논의하는 스타트업 종합 컨퍼런스다. 특히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유진투자증권 등과의 협력을 통해 마련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번 행사에는 최원목 신보 이사장 및 임직원, 스타트업, 민간투자자, 공공기관, 대학 등 다양한 분야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중 ‘파우더쉐프’ 소스 브랜드를 운영하는 푸드테크 스타트업 ‘호랑이’의 공동창업자 배우 이장우와 ‘아파트멘터리’의 윤소연 대표가 특강을 진행해 주목을 받았다.

1일차 열린 창업경진대회에서는 특구재단과 신보에서 추천한 총 6개 유망 스타트업이 치열한 아이디어 경쟁을 펼쳤다. 그 결과 특구재단의 ‘뷰전’과 신보의 ‘아이디어오션’이 각각 대상을 차지했다. 두 기업은 상금 500만원과 함께 신보의 보증검토, 투자 네트워킹 등 금융·비금융 지원, 특구재단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공공기술 매칭 등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된다.

이어 진행된 ‘2023 NEST Fly-UP!’에서는 신보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스타트업 NEST’ 참여 기업들이 네트워킹 활동을 통해 서로의 아이디어와 정보를 공유하고, 비즈니스 성장의 기회를 모색했다.

2일차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U-CONNECT FINAL’에서는 1년간 치열한 예선을 거쳐 선발된 10개 유망 스타트업이 IR 피칭을 펼친 결과 ‘마이링크’가 대상을 차지했다. 마이링크에게는 상금 500만원이 수여됐다. 또한 지난 5월부터 U-CONNECT 오프라인 본선을 함께한 유진투자증권이 FINAL 진출기업 모두에게 부상을 제공했다.

신보는 2014년부터 스타트업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퍼스트펭귄’, ‘Pre-ICON’, ‘혁신아이콘’ 등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해 왔다. 올해는 초격차 특화보증, 글로컬 특화보증 등을 도입해 AI, 바이오 등 첨단산업 및 지방 스타트업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최원목 신보 이사장은 “이번 ‘SOUND’ 행사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에 새로운 활력이 불어넣어졌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Life-Time 파트너로서 유망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