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금융 풍향계] SBI저축은행, 상생도 ‘1등’…취약차주에 1300억 금융지원

공유
0

[2금융 풍향계] SBI저축은행, 상생도 ‘1등’…취약차주에 1300억 금융지원

□SBI저축은행, 취약차주에 1300억 원 규모 금융지원


SBI저축은행 취약차주를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SBI저축은행 취약차주를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1위 SBI저축은행이 취약차주 지원을 위해 도입한 자체채무조정 프로그램을 통해 6개월간 약 1300억 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SBI저축은행은 시장금리 상승, 경기둔화로 인해 상환능력이 저하된 개인 및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의 상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6월 자체채무조정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프로그램 도입 이후 6개월간 총 3939명의 차주를 대상으로 약 1300억 원 규모의 채무에 대해 상환 유예, 금리인하를 실시했다.

대출별 금액을 분류하면, 신용대출 고객 중 3816명에게 900억 원 규모의 원금유예를 실시했으며, 담보대출 고객 중 123명에게 400억 원 규모의 금리인하를 실시했다

SBI저축은행은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의무를 다하기 위해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많은 취약 차주를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장동록 SBI저축은행 리테일콜렉션실장은 “최근 금리인상과 경기불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많다. 특히 저축은행 등 2금융권을 이용하는 분들은 더욱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며 “현재 운영중인 채무조정 프로그램의 대상 및 지원 금액 확대뿐만 아니라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이행해 나갈 수 있는 다양한 지원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했다.

□롯데손해보험, 전자제품 보증연장 보험 가입 급증


롯데손해보험의 보증기간 연장 보험이 가입 100만건을 돌파했다. 사진은 롯데손보 사옥 전경. 사진=롯데손보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롯데손해보험의 보증기간 연장 보험이 가입 100만건을 돌파했다. 사진은 롯데손보 사옥 전경. 사진=롯데손보 제공.
롯데손해보험은 전자제품 보증기간 연장(EW) 보험서비스(상품)가 판매 3년 만에 계약 100만건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EW보험은 제조사·판매사가 제공하는 무상보증기간이 종료된 후에도 제품고장에 대한 수리비용을 보장해주는 보험서비스다. 최근 EW보험은 전자제품의 구입가격 상승과 내구연한 증가에 따라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롯데손해보험은 국내 최대 이커머스 업체와 온·오프라인 가전 유통사 등을 통해 EW보험을 선보여왔다. 특히 ‘안심케어’와 ‘생활파워케어’ 등 보험서비스는 간소한 가입절차와 쉬운 청구방식으로 소비자들의 생활 속에 한층 더 가깝게 다가설 수 있었다.

계약 규모의 성장세도 지속되고 있다. 지난 2020년 10월 ‘안심케어’를 처음으로 출시한 뒤 2022년 1월 30만건을 넘어섰고, 2023년 6월엔 80만건을 돌파한 바 있다. 3년만에 100만건을 판매하며 기념비적인 기록을 세우게 됐다.

한편 지난 8월 출시한 플랫폼 ‘앨리스’(ALICE)에서는 롯데손해보험의 생활밀착형 보험서비스를 쉽고 간편하게 경험할 수 있다. 보이스피싱 등 부모님의 사이버 사기 피해를 담보하는 ‘불효자보험’, 직장 내 괴롭힘 피해를 보상하는 ‘직장인 보험’ 등 다양한 보험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