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권, 내년 초 보이스피싱 24시간 모니터링 가동

공유
0

은행권, 내년 초 보이스피싱 24시간 모니터링 가동

금융감독원은 20일 김준환 민생금융 담당 부원장보 주재로 금융사기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은행권 최고고객책임자(CCO) 간담회를 열고 보이스피싱 24시간 대응체계 준비상황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시내 설치된 주요 시중은행 현금인출기(ATM)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금융감독원은 20일 김준환 민생금융 담당 부원장보 주재로 금융사기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은행권 최고고객책임자(CCO) 간담회를 열고 보이스피싱 24시간 대응체계 준비상황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시내 설치된 주요 시중은행 현금인출기(ATM) 모습. 사진=뉴시스
내년 1월 중 전 은행권이 보이스피싱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가동한다.

금융감독원은 20일 김준환 민생금융 담당 부원장보 주재로 금융사기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은행권 최고고객책임자(CCO) 간담회를 열고 보이스피싱 24시간 대응체계 준비상황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NH농협·기업·씨티·SC제일·카카오·케이·토스 등 10개 은행은 24시간 대응체계 구축을 마쳤다. 우리·산업·수협·부산·대구·경남·광주·전북·제주 등 9개 은행은 내년 1월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24시간 대응체계는 보이스피싱 피해 취약 시간대에도 금융소비자 피해 예방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주중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는 은행 직원이 직접 의심거래 모니터링과 대응을 하고, 주중 오후 8시 이후와 주말·휴일에는 모니터링 요원을 두고 의심거래가 탐지되면 자동 임시조치가 가능하도록 한 시스템이다.

금감원은 은행권의 준비 소홀로 보이스피싱 피해가 초래되지 않도록 24시간 대응체계 가동을 위한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또 은행권의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 시범평가 결과도 공유하며 향후 미흡한 점이 재발하지 않도록 CCO가 업무 전반을 직접 살펴볼 것을 주문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