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채권단 태영건설 압박] "자구안 이행 안하면 워크아웃 불발"

공유
0

[채권단 태영건설 압박] "자구안 이행 안하면 워크아웃 불발"

태영건설 채권은행이 워크아웃 신청 시 제출한 자구계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 계열주 경영권 유지를 위해 자구계획을 불이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태영건설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태영건설 채권은행이 워크아웃 신청 시 제출한 자구계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 계열주 경영권 유지를 위해 자구계획을 불이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태영건설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영건설 워크아웃 개시가 자구계획 이행 여부에 달려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태영건설 주요 채권자들은 기존에 제시한 자구계획을 즉시 이행하고, 태영건설 정상화를 위해 태영건설과 태영그룹이 할 수 있는 모든 가능한 방안을 진정성 있게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태영인더스트리 매각대금 중 미이행분인 890억원을 즉시 지원하고, 다른 자구계획을 즉각적으로 실행하지 않으면 태영건설의 정상화 작업은 중단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5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이날 오후 주요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기업은행) 부행장들은 태영건설 부실 관련 계열주 책임, 자구계획의 내용과 이행 상황, 향후 워크아웃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 채권자들은 태영건설의 부실이 과도한 레버리지를 사용해 무리하게 사업을 확장한 데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태영건설이 워크아웃 절차를 통해 정상화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계열주와 태영그룹의 뼈를 깎는 자구노력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권은행은 계열주와 태영그룹이 워크아웃 신청 시 제출한 자구계획을 이행하지 않고 계열주의 경영권 유지를 위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채권은행은 "계열주와 태영그룹이 자구계획을 이행하지 않고 협력업체, 수분양자, 여타 채권자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계열주의 경영권 유지를 위해 티와이홀딩스의 연대보증 채무 해소를 최우선시하고 있다"며 "기업구조조정 과정에서 확립된 원칙과 기준을 왜곡하는 행태를 보인 것에 대해 큰 실망과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또한 태영그룹이 워크아웃 신청시 확약한 태영인더스트리 매각대금 중 미이행분 890억원을 즉시 지원하고, 나머지 3가지 자구계획(에코비트 매각·매각대금 지원, 블루원 담보제공·매각, 평택싸이로 62.5% 담보제공)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채권은행은 계열주가 금융채권자를 포함해 수많은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태영건설은 물론 태영그룹이 정상화될 수 있는 첫 출발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제시한 자구계획을 즉시 이행하고, 태영건설 정상화를 위해 계열주와 태영그룹이 할 수 있는 모든 가능한 방안을 진정성 있게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채권은행은 "이와 같은 기본 전제조건조차 충족되지 못한다면 제1차 협의회 결의일인 1월 11일까지 75%의 찬성을 확보하지 못할 것"이라며 "워크아웃을 개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경우 태영건설의 부실은 현재화돼 정상화 작업은 중단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에 나섰다.

채권은행은 "이로 인해 초래되는 모든 경제적 피해와 사회적 신뢰 붕괴는 계열주와 태영그룹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태영건설은 지난 12월 28일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채권단은 1월 11일 제1차 협의회를 열고 워크아웃 개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