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뱅크, 중·저신용 대출비중 첫 30% 돌파

공유
0

카카오뱅크, 중·저신용 대출비중 첫 30% 돌파

인터넷전문은행 중 첫 달성...연체율은 가장 낮아

사진=카카오뱅크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는 2023년 중·저신용자 신용대출비중 30%를 돌파하며 인터넷전문은행 중 유일하게 중·저신용 대출 확대 목표를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지난해 말 기준 중·저신용자(KCB기준, 신용평점 하위 50%)의 신용대출 잔액은 약 4조 3천억원이다. 지난 2020년 말 1조 4천억원 대비 3배 이상 증가하며 같은 기간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이 10.2%에서 30.4%로 매년 꾸준히 늘었다.
적극적인 중·저신용 대출 확대에도 카카오뱅의 2023년 4분기 카카오뱅크의 총여신 연체율은 2023년 1분기 0.58% 대비 0.09%포인트(p) 개선된 0.49%를 기록했다.순수 중·저신용 대출 연체율은 1% 중반대를 기록하며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건전성을 보였다.

인터넷전문은행 가운데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 대출 잔액이 가장 크지만 중·저신용 대출 연체율은 가장 낮았다. 카카오뱅크는 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모형 고도화와 탁월한 리스크 역량이 덕분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도 포용금융 공급에 앞장서 향후 3년간 약 5조원이 넘는 규모까지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잔액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중‧저신용자 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모형 고도화를 추진하고 선제적인 충당금 적립 기조를 유지하는 등 건전성 관리를 제고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자 금융 지원 확대의 정책 취지에 깊이 공감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중·저신용자, 금융이력 부족자 등 금융 취약 계층 대상 포용금융에 앞장섰다"며, “앞으로도 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모형 개발 능력과 리스크 관리 역량으로 포용금융을 지속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인턴기자 minji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