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은행, 제4인뱅 설립 참전…KCD 컨소시엄 합류

공유
0

우리은행, 제4인뱅 설립 참전…KCD 컨소시엄 합류

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우리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한국신용데이터(KCD)가 주도하는 제4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한국신용데이터(KCD)는 우리은행이 KCD컨소시엄에 투자의향서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KCD는 전국 140만 소상공인 사업자에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로 소상공인 대상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소상공인 특화금융'을 내걸고 제4인터넷은행 설립을 추진 중이다.

김동호 KCD 대표이사는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은행과 함께 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라이선스를 통해 소상공인을 위한 첫 번째 은행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KCD 컨소시엄은 입체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상공인과 개인기업이 정당한 평가를 받고 적시에 자금을 조달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우리은행의 참전으로 새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주도권을 잡기 위한 물밑 경쟁은 치열해 질 전망이다. 현재 제4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받기 위해 KCD를 포함해 4개의 컨소시엄이 현재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유뱅크는 현대해상·렌딧·트래블월렛·자비스앤빌런즈가 컨소시엄을 구성했고 더존뱅크는 더존비즈온과 신한은행이, 소소뱅크는 소상공인 관련 단체들과 다양한 기업들로 구성됐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