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시 4곳,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공유
0

인천시 4곳,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송도·영종·인천시청·인천공항 일원
자율주행 실증서비스 실제적 구현
연구 기관, 기업 유치로 민‧관‧학 상생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인천시청 송도, 센트럴파크, 영종 하늘도시, 인천국제공항 일원 위치도. 인천시 제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인천시청 송도, 센트럴파크, 영종 하늘도시, 인천국제공항 일원 위치도. 인천시 제공
인천광역시는 송도·영종·인천시청·인천국제공항 일원 4곳이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시범운행지구는 전국 10곳으로, 기존 지구를 포함해 전국 총 34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자율주행 자동차 시범운행지구는 자율주행 자동차 연구와 시범운행을 촉진하기 위해 각종 규제 특례를 적용하는 구역을 말한다.

특히 자율주행 민간기업은 해당 지구에서 자율주행 자동차를 활용해 여객과 화물을 유상으로 운송을 할 수 있고, 임시운행 허가 시 규제 특례를 받아 사업목적에 적합한 다양한 자율주행 실증서비스를 구현해 볼 수 있다.

인천은 미래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하고, 산업과 연계한 지역경제 발전 등을 위해 지난 8월 국토교통부에 시범운행지구 지정을 신청했다.

이번 지정에 따라 시는 2024년 상반기 중 시범운행지구 운영 및 지원을 위해 조례를 제정하고, 자율주행 서비스 사업 검토 등을 거쳐 2024년 하반기 중 자율주행 자동차를 활용한 서비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준성 인천시 교통국장은 “인천 첫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은 미래 모빌리티 특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첫발을 뗐다는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자율주행 관련 연구 기관과 기업 유치를 통해 지역산업의 혁신성장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 민·관·학 상생 발전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최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jm990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