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 대통령, '부산의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에 "범정부 차원 의지"밝혀

공유
0

윤 대통령, '부산의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에 "범정부 차원 의지"밝혀

6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 엑스포 유치 성원 부산시민 격려 간담회
정부, 가덕도 신공항 적기 개항·북항 재개발 등 부산을 남부권 거점도시로

윤석열 대통령은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엑스포 유치를 위해 노력해 준 시민대표, 부산 지역 국회의원, 기업인 및 정부·지자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을 초청해 격려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부산시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엑스포 유치를 위해 노력해 준 시민대표, 부산 지역 국회의원, 기업인 및 정부·지자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을 초청해 격려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부산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의 꿈은 무산되었지만 대한민국이 하나 된 ‘원팀 코리아’의 유치과정은 전 세계로부터 대한민국과 부산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

엑스포 유치 실패 이후 첫 부산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오전, 직접 부산을 방문해 엑스포 유치의 뜨거운 열망을 보여준 부산 시민들에게 이같은 감사의 뜻을 전하고, 부산발전 핵심 현안사업의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부산시는 이날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박형준 부산시장, 기재부, 행안부, 산업부, 국토부, 해수부 장관 등 중앙부처 장관 및 주요기업대표, 부산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엑스포 유치에 큰 성원을 보내준 부산시민들을 격려하고 부산의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 다음 날인 지난달 29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부산을 남부권의 핵심거점으로 만드는 일은 중단없이 계속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부산을 방문,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조성을 위한 핵심 현안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범정부 차원의 법률제정과 추진체계 마련을 약속했다. 사진=부산시 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부산을 방문,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조성을 위한 핵심 현안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범정부 차원의 법률제정과 추진체계 마련을 약속했다. 사진=부산시

이날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견인할 남부권의 새로운 거점도시로 부산을 만들기 위해서는 물류와 금융, 디지털과 첨단산업 도시로서의 기반과 인프라 구축은 물론이고, 국제적 기준의 자유시장 경제모델을 구축해 싱가포르를 능가하는 글로벌 자유도시이자 글로벌 중추도시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발표한 부산시 주요 발전현안 추진상황 보고에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계획대로 가덕도신공항을 개항시켜 하늘길을 확대하겠다 밝혔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북항재개발과 부산 신항을 중심으로 세계적인 친수공간이자 국제비즈니스 공간으로의 글로벌 물류클러스터를 구축해나간다는 계획을 밝히는 등 부산지역 핵심현안에 대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이 세계적 수준의 허브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전면적인 규제혁신과 세제감면으로 국제적인 자유비즈니스 도시를 만들어한다"며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조성 특별법’을 통한 국제적인 자유비즈니스 도시 조성을 제안했다.

박 시장은 "세계인들이 즐기고, 일하고, 살기좋은 환경 조성과 글로벌 수준의 관광, 휴양환경, 다양한 국제적 수준의 교육이 가능하도록 해야한다"고 말하고, "그 첫 단추가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 특별법’ 제정이다"며 글로벌 허브도시의 지향점을 밝히고 제도적 뒷받침을 강조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국가균형발전과 지속성장을 위해서도 부산의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고, “특별법 제정과 범정부 추진체계를 신속히 구성‧가동하고 남부권 성장동력이 될 지역현안 사업들도 막힘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며 범정부 차원의 법률제정과 추진체계 마련을 약속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간담회가 끝난 뒤 대통령 취임 처음으로 국제시장과 부평깡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응원하고 격려했다.


강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u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