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 부평구, 부평역 광장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공유
0

인천 부평구, 부평역 광장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부평구 관계자들은 크리마스트리 점등식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부평구이미지 확대보기
부평구 관계자들은 크리마스트리 점등식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부평구

인천시 부평구는 지난 5일 부평역 광장 일대에서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성탄절을 앞두고 부평역 광장에 높이 11m, 폭 5.5m로 설치된 크리스마스트리는 별 모양의 장식과 반짝이는 빛이 어우러져 지역주민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하며 행복한 연말을 기원하는 소망을 담고 있다.

이날 점등식에는 차준택 구청장을 비롯한 시·구의원, 사회단체장, 구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부평구기독교연합회 소년소녀댄스팀의 공연과 부평구립여성합창단의 캐럴 합창을 시작으로 성탄트리에 불을 밝히는 점등식으로 이어졌다.

부평역 광장에는 지난5일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으로 주변이 환하게 비추고 있다.  사진=부평구이미지 확대보기
부평역 광장에는 지난5일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으로 주변이 환하게 비추고 있다. 사진=부평구


아울러 부평구기독교연합회가 행사 후원과 함께 이웃돕기성금 300만 원을 쾌척해 전달식이 진행됐으며, 이후 성악 공연과 중창단의 합창이 이어지며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차준택 구청장은 “부평 성탄 트리의 불빛이 사랑과 화합의 빛으로 어두운 곳을 환하게 밝혀 구민들에게 위로와 행복을 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부평역 광장의 크리스마스트리는 내년 1월 15일까지 매일 오후 5시부터 다음날 6시까지 빛을 밝힐 예정이다.


유영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6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