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날씨, 광주와 울산은 낮기온 20도까지…강원 일부지역 비소식

공유
0

내일날씨, 광주와 울산은 낮기온 20도까지…강원 일부지역 비소식

여의도 풍경.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여의도 풍경.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금요일인 내일날씨는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상 15도 이상까지 오르면서 포근할 것으로 보인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날씨는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11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4도에서 21도로 예상된다.
예년 이맘때 기온은 최저가 영하 7도에서 영상 3도 사이, 최고가 영상 4~11도로, 내일날씨는 이를 10~15도 웃도는 수준의 기온이 나타날 전망이다. 대부분 지역이 8일 낮 기온이 15도 이상이겠다. 비교적 기온이 낮은 지역인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도 낮 기온이 10도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날씨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서울 7도와 16도, 인천 8도와 15도, 대전 5도와 19도, 광주 6도와 20도, 대구 3도와 19도, 울산 5도와 20도, 부산 11도와 19도다. 예상대로면 8일 기온이 12월 기온으로는 역대 최고치거나 이에 육박하는 지역이 나올 전망이다.

강원북부내륙·산지에는 8일 오후에서 밤까지 1㎜ 내외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8일 아침까지 강원영동에 순간풍속 시속 55㎞(강원산지는 시속 70㎞) 내외 강풍이 불겠고, 오전부터 다시 서해안·강원영동·경북북동산지·경북동해안에 순간풍속 시속 70㎞(산지는 시속 90㎞) 이상, 나머지 지역에는 순간풍속 시속 55㎞ 내외 강풍이 불겠다.

강풍이 예상되는 지역은 대기가 매우 건조해 화재가 우려된다. 내일날씨는 서풍으로 인해 미세먼지도 유입되겠다. 전국 미세먼지 수준은 '보통' 수준이겠으나, 오후 수도권과 충청에서는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이겠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