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학별 의대 정원 4월 확정…‘지역인재전형 60%는 논의해봐야’

공유
0

대학별 의대 정원 4월 확정…‘지역인재전형 60%는 논의해봐야’

교육부, 3월까지 대학별 수요조사해 4월 중 배정 정원 통보
비수도권 국립대·미니 의대 증원 폭 클 듯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전날 보건복지부가 2025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의과대학 입학정원을 2000명 증원하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교육부는 이를 반영해 오는 4월 중하순까지 각 대학 정원 배정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대학별 의대 정원 배정 일정안내 관련 설명회’에서 “복지부와 협의해 구체적인 대학별 배정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복지부는 올해 의대 정원을 2000명 늘어난 5058명으로 확정 짓겠다며 정원 배분과 관련한 원칙을 교육부에 전날 공식 통보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복지부가 고지한 원칙에 따라 자체 기준을 수립하고 있으며, 이후 전국의 40개 곳 의대에 지침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3월 중순까지 대학으로부터 올해 의대 정원 수요를 받고, 이후 지역의 의료 여건과 대학의 교육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4월까지 배정 정원을 통보하겠다는 것이 교육부의 계획이다.

이에 따라 대학들은 5월 말까지 대입 모집계획을 최종 확정 짓고, 예년과 같이 9월에 수시모집을 시작할 구상이다.

교육부는 정부 방침에 따라 특히 비수도권 의대를 중심으로 증원분을 집중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비수도권 국립대 의대를 비롯해 정원이 50명 이하인 ‘미니 의대’가 큰 폭으로 증원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내 의대는 13곳이 수도권, 나머지 27곳이 비수도권에 위치 해있다. 미니 의대는 모두 17곳이다.

다만 교육부는 대입 지역인재전형으로 60%를 충원하겠다는 복지부의 목표에 대해서는 “취지는 공감하나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앞으로 지방시대위원회가 다양한 협의를 하면서 (대학들이) 자발적으로 60% 이상의 목표치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기대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복지부가 전날 보낸 공문에 따르면 이는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목표는 아니므로, 추후 발표될 대학별 전형계획의 뚜껑을 열어봐야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수습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