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도권 광역경제권 확대 위한 GTX 연장 사업 본격 추진

공유
0

수도권 광역경제권 확대 위한 GTX 연장 사업 본격 추진

개통을 앞두고 있는 GTX-A의 모습.사진=코레일 제공/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개통을 앞두고 있는 GTX-A의 모습.사진=코레일 제공/뉴시스
국토교통부는 22일, 수도권 광역경제권 확대를 위한 GTX-A와 C 노선 연장 사업과 관련해 경기도와 충청남도 6개 지자체와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A 노선은 동탄부터 평택지제까지 20.9km, C 노선은 수원부터 아산까지 59.9km 연장을 논의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로 성사됐으며,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박 장관은 "GTX 연장 사업이 수도권 집중을 가속화하는 것이 아니라, GTX 노선을 중심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초연결 광역경제생활권 형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C 연장 노선 지자체는 지난해 10월 자체 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사업 추진을 건의했으며, 국토부와 국가철도공단은 이달 초 검증 용역에 착수했다. A 평택 연장도 이달 말 타당성 검증에 착수할 예정이다.

오는 3분기 중 검증이 완료되면 연내 지자체와 철도공단, 운영기관 등이 신설 및 운영에 관한 상호 위수탁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된다.

신속 절차로 추진하면 3~4년 정도 단축돼 2028년 본선과 동시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GTX-A와 C가 연장되면 수도권 북부와 남부, 충청권이 하나의 초연결 광역경제권으로 묶이게 되며, 지역거점 형성, 투자 유입, 일자리 창출, 주거 수요 증가 등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