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6~17세 아동·청소년 기본통계 만든다…‘학교 밖 청소년 발굴’

공유
0

6~17세 아동·청소년 기본통계 만든다…‘학교 밖 청소년 발굴’

교육부·여가부·법무부·노동부·복지부 공동으로…DB 한데 모아 개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4년 제1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4년 제1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학교 안팎으로 학령기 아동·청소년의 규모와 소재를 파악할 수 있는 기본통계를 만든다.

교육부는 28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 법무부,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등과 정부세종청사에서 ‘학령기 아동·청소년 기본통계 작업반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고 제1차 회의를 했다.
앞서 관계부처는 지난해 11월 진행된 현장방문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학교 밖 청소년을 보호하고자 학령기 아동과 청소년의 기본통계 구축의 필요성을 논의한 바 있다. 학령기 아동과 청소년 데이터는 부처별로 흩어져있는 데다 공식 통계도 없어 이들의 규모와 소재 등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TF를 꾸려 아동가구통계등록부, 재학 정보 등의 부처별 데이터를 연계해 6세부터 17세까지 학생의 기본통계를 만들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원이 필요한 사각지대를 찾아내겠다는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데이터 연계와 기본통계 구축과 관련한 부처별 역할과 추진 일정 등을 논의했다.

교육부는 이를 토대로 올해 상반기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상정하고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기본통계 승인 등 절차를 거쳐 내년 중 학령기 아동·청소년 기본통계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나주범 교육부 차관보는 “교육부는 관계부처에 흩어진 데이터를 연계해 사회적으로 고립되거나 범죄 위협에 놓인 학령기 아동과 청소년을 찾아 촘촘히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과학적인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